본문 바로가기

맹기용 맹모닝, 자질 논란에 "힘들고 죄송하다"…논란 불거진 이유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5.28 10:33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맹모닝 [사진 JTBC 방송 캡쳐]




맹기용 맹모닝, 자질 논란에 "힘들고 죄송하다"…논란 불거진 이유가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꽁치를 넣은 샌드위치인 맹모닝을 선보인 맹기용 셰프가 방송 이후 자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심경을 고백했다.



26일 맹기용 셰프는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지인들에게 걱정하는 전화가 많이 온다. 드릴 말씀이 없다. 하루 아침에 너무 많은 일이 있어서 정리가 안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보도에 따르면 맹기용 셰프는 짧은 통화에도 몇 번씩 한숨을 쉬었으며, 떨리는 목소리로 "뭐라고 말씀드리기 조심스럽다. 오늘은 그냥 말씀드리지 않고 쉬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뭔가 입장을 말씀드리기에는 정신이 없고 내 자신도 모르겠다. 힘들다 죄송하다"며 통화를 마무리했다.



맹기용 셰프의 자질 논란이 일면서 한 누리꾼은 트위터를 통해 "괴식왕 맹꽁치, 처음엔 화가 났는데 이젠 웃겨서 오열한다. 뭐가 웃기냐면 맹꽁 음식레시피보다 저걸 여과없이 방송으로 내보낸 PD들이 더 웃긴다"며 "PD의 저의가 한 사람 죽이기인가"라는 글을 올리며 맹기용을 감쌌다.



하지만 이 같은 트위터 글을 접한 최현석 셰프는 "여과 엄청 한 거임"이라는 글을 남기며 파문을 확산시켰다. 이는 제작진이 부정적인 편집을 상당히 걸러냈다는 뜻이다.



이에 많은 누리꾼들은 "최현석 셰프가 맹기용에 대해 확인사살했다"며 해당글을 캡쳐 확산 시켰고, 이후 논란의 중심에 서자 최현석 셰프는 해당 글을 삭제했다.



25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맹기용 셰프는 꽁치 통조림을 빵 사이에 넣어 만든 샌드위치인 맹모닝을 선보였으나 비린맛을 잡지 못했고 이후 과거 그가 만든 음식들까지 비난의 대상이 되면서 누리꾼들로부터 혹평을 받으며 자격 논란이 불거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맹기용 맹모닝’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