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영수, 이범호에 사구 던져 갈비뼈 통증 '비신사적 행위 논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5.28 10:27
배영수 장민석 [사진 중앙 포토]






배영수, 이범호에 사구 던져 갈비뼈 통증 '비신사적 행위 논란'





배영수의 사구와 장민석의 비신사적 행위가 논란이 되고 있다.



2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는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와 KIA의 시즌 4차전이 열렸다.



한화 선발 배영수는 0-1로 팀이 끌려가던 4회초 KIA 4번타자 최희섭과 5번타자 이범호에게 연속으로 몸에 맞는 볼을 던져 위기를 자초했다.



특히 이범호는 배영수의 공이 자신의 옆구리를 맞추자 빈볼로 간주, 배트를 던지며 마운드로 향하며 긴장감이 감돌았다. 하지만 한화 포수 조인성과 권영철 주심이 급히 이범호를 말려 벤치클리어링까지 번지지는 않았다.



하지만 갈비뼈 통증을 호소한 이범호는 5회말 수비에서 교체됐고 정밀검진 결과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같은 날 창원에서 열린 NC와 두산전에서 에릭 해커와 오재원이 충돌, 벤치클리어링이 발생해 장민석이 퇴장당했다.



NC가 7-1로 앞선 7회초 두산 선두 타자 오재원은 1루수 앞 땅볼을 쳤고, 해커는 1루수 베이스 커버에 들어가 오재원을 아웃시켰다. 이때 해커가 오재원을 향해 뭔가를 소리쳤고 오재원이 대응하자 양팀 선수들이 모두 몰려나오는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벤치 클리어링’으로 경기는 6분간 중단됐다.



특히, 양팀 선수들이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서 두산 더그아웃 방향에서 한 개의 공이 해커 쪽으로 날아왔다. 두산 더그아웃 방향에서 공을 던진 선수는 이날 출전하지 않았던 장민석으로 밝혀졌다. 공은 해커의 몸에 맞지 않고 옆으로 비껴갔지만 자칫 정통으로 맞았다면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는 아찔한 순간이었다.



심판은 ‘벤치 클리어링’ 끝난 뒤 장민석에게 비신사적 행위로 퇴장을 명령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배영수' '장민석'.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