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 "어떻게 바뀌나 봤더니" 내년 완공 예정

온라인 중앙일보 2015.05.28 08:46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 [사진 중앙 포토]




2016년 완공을 앞둔 대구의 신축구장 명칭이 '대구 삼성라이온즈 파크'로 결정됐다.



대구광영시는 삼성전자, 삼성 라이온즈와 새 구장의 명칭에 대해 논의를 해왔고, 결국 삼성 라이온즈 파크로 결정을 했다.



명칭은 연고 지역과의 일체감(대구), 프로야구 출범 후 지난 33년간 한결같이 이어져 온 구단 명칭(삼성 라이온즈), 호수와 숲으로 둘러싸인 신축구장 인근의 자연환경(파크) 등을 고려했다.



신축구장은 현재 약 60% 공정률을 보이며 하루가 다르게 모습을 갖춰가고 있다. 신축 구장의 최대 특징은 내야형태가 국내 기존 야구장(부채꼴 형태)과 달리 미국 메이저리그(MLB)구장에서나 접할 수 있는 다이아몬드 형태로써 야구장 외관도 팔각형으로 계획하여 다른 야구장과의 차별성을 뒀다.



또 자연을 최대한 보존하기 위해 녹지율을 높여 공원 같은 느낌을 받게 했고, 디자인, IT, 접근성에 있어서도 최적화 되도록 계획됐다. 지하철 2호선 대공원역, 인근 수성IC 등 최적의 접근성을 갖추고 있으며, 스마트폰을 이용해 현장에서 쉽게 표를 구매하거나 간단한 신분 확인 절차만 거치면 발권할 수 있는 등 IT 최적화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대구광역시는 "현 공정대로라면 2016년에는 '대구 삼성라이온즈 파크'에서 많은 야구팬들과 시민들이 프로야구를 관람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새구장에 대해 자신감을 나타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