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꿈꾸는 목요일] 스마트폰 겪어보니 감옥 … “엄마, 2G폰으로 바꿀래요”

중앙일보 2015.05.28 01:16 종합 23면 지면보기
황민호(17·서울 환일고2)군은 지난해 말 중2 때부터 쓰던 스마트폰을 전화와 문자만 되는 2G폰으로 교체했다. “스마트폰에 뺏기는 시간이 너무 많다”는 담임교사의 조언을 따랐다. 모바일 게임을 즐겨 하던 황군은 하루 2~3시간가량 스마트폰에 매달려왔다. 잠자리에 누워 이것저것을 찾아보다 보면 새벽 1~2시에 잠들기 일쑤였다. 2G폰으로 바꾸자 생활이 달라졌다. 스마트폰을 쓸 때는 학교 도착 후 교사가 휴대전화를 수거하기 전까지 40여 분간 밤새 업데이트된 웹툰을 봤다. 요즘은 영어단어를 외우거나 교양 도서를 읽는다. 학교에서 저녁 식사를 마친 뒤 스마트폰 게임을 하곤 했지만 요즘은 친구들과 운동장에서 농구를 한다. 황군은 “스마트폰이 없으니 자정 전에 잠을 자게 됐다. 푹 자서 그런지 다음 날 공부할 때도 집중이 잘 된다”고 말했다.


절반이 폴더폰 쓰는 고2 교실도 있다는데
학업 방해 우려 학생들 자발적 선택
“스마트폰 하던 시간에 공부·운동”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게임, 웹툰까지 스마트폰을 통해 접할 수 있는 콘텐트가 늘면서 스마트폰 사용을 놓고 부모와 자녀가 신경전을 벌이는 가정이 많다. 이모(40·서울 서초구)씨는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면서부터 반에서 스마트폰 없는 아이가 없다며 졸라대지만 최대한 늦게 사줄 생각”이라며 “어른인 나도 제어가 안 되는데 아이 손에 세상을 쥐여주고선 절제하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 때문에 황군처럼 스마트폰을 폴더폰으로 바꾸는 학생들이 등장하고 있다. 부모나 교사가 강요하기보다 학생들 스스로 문제점을 깨달은 경우다. 지난해 고교에 입학해 치른 중간고사 성적이 예상보다 크게 낮자 2G폰으로 바꾼 신동건(17·환일고2)군은 “집에 돌아와 혼자 공부할 때도 스마트폰을 안 보면 불안하고 늘 페이스북이나 메신저를 확인하게 되더라. 공부한다고 책상에 앉아 있어도 실제 공부 시간은 절반이 되지 않았다”고 했다. 정옥영(17·서초고3)양도 “스마트폰으로 새벽까지 친구들과 ‘단톡’(단체 카카오톡)을 하다 잠이 부족해 이튿날 학교에서 존 적이 많았다. 2G폰으로 바꾸니 친구들이 SNS에 남긴 글을 놓칠까봐 불안해할 필요가 없어 좋더라”고 말했다.



 김모(46·서울 강남구)씨는 “아이가 중학생일 때는 스마트폰이 없는 아이가 반에서 한두 명밖에 안 됐는데 고1이 되자 2G폰으로 옮기는 애들이 서너 명씩 나오더라. 고2가 된 지금은 우리 아이를 비롯해 한 반 35명 중 절반가량이 갈아탔다”고 소개했다. 엄마들은 스마트폰을 없애고도 학생들이 단체 채팅 등을 할 수 있게 대안도 마련하고 있다. 전모(42·서울 서초구)씨는 “스마트폰이 없어도 집 PC나 태블릿에 SNS를 깔아두고 귀가 후 필요하면 확인하게 하고 있다. 엄마 휴대전화로 단체 SNS에 가입하게 했더니 나중엔 별로 확인도 안 하더라”고 귀띔했다. 이모(38)씨는 “선생님이 공지사항을 단체 채팅방을 통해 알리는 경우가 있는데 학교 홈페이지에 올리거나 유인물로 나눠주기만 해도 엄마들의 스마트폰 고민이 덜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도 청소년들이 스마트폰을 과도하게 쓰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지난해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는 전문의 121명을 설문조사한 뒤 초등학생은 하루 55분, 중학생은 1시간36분, 고등학생 1시간55분 이상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방수영 을지대 정신의학과 교수는 “스마트폰에 쏟는 시간이 늘수록 운동이나 잠, 가족과의 대화 등 성장기 청소년에게 필요한 활동이 줄어든다. 학업은 물론 정서적 발달에도 지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자녀와 규칙·약속을 정하는 게 중요하다. 유홍식 중앙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는 “스마트폰은 청소년이 아예 안 쓰는 게 바람직하지만 어쩔 수 없이 써야 한다면 반드시 규칙을 세우고 이를 지키도록 약속을 받으라”고 조언했다. 스마트폰 이용 시간 등을 미리 정하고 이를 어길 땐 벌칙을 준다. 다만 감정적으로 대응해선 안 된다. 유 교수는 “성적이 떨어졌다고 화를 내며 스마트폰을 뺏으면 자녀와 부모 간 불화만 키울 뿐이다. ‘세 번 이상 어기면 한 달간 사용 금지’ 같은 구체적인 벌칙을 정해보라”고 말했다.



 방 교수는 “청소년들에게 ‘식사할 때라도 스마트폰을 보지 말라’고 얘기하면 ‘아빠와 엄마는 늘 본다’는 답이 돌아온다. 부모부터 자녀 앞에선 스마트폰 사용을 줄이라”고 주문했다. 김동일 서울대 교육학과 교수는 “부모와 자녀 모두 스마트폰을 잠자리에 가져가지 말고 저녁 일정 시간을 정해 가족의 스마트폰을 한곳에 모아두고 사용하지 않는 것도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스마트폰은 사실상 부모의 경쟁자다. 부모가 자녀와 함께하는 시간과 야외 활동을 늘려야 자녀가 스마트폰에만 관심을 갖지 않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천인성 기자 guch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