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원 스스로 행복나눔기금 조성, 청소년 교육 후원

중앙일보 2015.05.28 00:07 7면 지면보기
SK하이닉스의 사회공헌활동은 임직원들 스스로 조성한 행복나눔기금을 사회복지

SK하이닉스

공동모금회에 기탁해 사업장이 있는 이천·청주
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사진은 제3회 로보올림피

아드 로봇배틀경기 모습. [사진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임직원들의 자발적 참여 문화를 기반으로 사업장이 있는 이천·청주 지역에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SK하이닉스의 사회공헌활동은 임직원들 스스로 조성한 ‘행복나눔기금’을 통해 이뤄진다. 지난 2011년부터 전체 임직원 중 85% 이상이 이 기금 조성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회사도 임직원들의 기부금만큼 매칭 그랜트(Matching Grant)한다. 임직원들의 참여가 확대되면서 기금의 규모는 2012년 20억원, 2013년 24억원, 지난 연말 27억원으로 점차 늘어나고 있다.



행복나눔기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돼 ▶기초복지와 자립 지원을 위한 ‘행복플러스 영양도시락’과 ‘희망둥지 공부방’ 사업 ▶과학예술 재능후원을 위한 ‘행복나눔 꿈의 오케스트라’ ‘로보올림피아드’ ‘IT과학탐험대’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데 쓰인다.



이중 행복나눔 꿈의 오케스트라는 아동·청소년들의 오케스트라 교육과 음악 레슨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참여 학생들의 정서적 변화와 성장을 이끌고 음악대학·예술고등학교 진학을 돕는 등 프로그램의 실효성이 주목받고 있다. 이천시 ‘행복나눔 한마당’ 등에 참여해 지역 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하고 시민 참여도 이끌어내는 등 지역 소통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다.



2012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는 로보올림피아드는 참여 학생들에게 로봇을 체험해볼 수 있는 키트(Kit)를 나눠주고 로봇경진대회의 포상으로 상금과 교육지원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등 과학 인재 육성에 힘쓰고 있다. IT과학탐험대는 외부 견학 경험이 부족한 아동·청소년들에게 넓은 세계를 경험하고 꿈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SK하이닉스 중국 우시법인에서도 사내 그룹별로 월 1회 지역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2007년부터 조성된 ‘애심 기금’과 임직원 2500여명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지역 환경 보호와 소외 계층 지원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앞으로도 임직원들의 참여를 기반으로 지역사회 구성원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지역사회와 함께 지속 성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승수 객원기자 sngs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