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C 서울, AFC챔피언스리그 16강 홈 1차전 완패…8강 진출 빨간불

중앙일보 2015.05.20 22:17
FC 서울이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 경기에서 완패했다. 8강 진출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서울은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감바 오사카(일본)에 1-3으로 패했다. 홈 경기에서 완패한 서울은 27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릴 2차전 원정 경기에서 큰 부담을 안게 됐다. 올해부터 AFC 챔피언스리그 16강전은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치러진다.



최용수 서울 감독은 이날 전원 국내파로 구성해 베스트 11을 꾸렸다. 3-5-2 전술을 바탕으로 전반을 스리백 전형으로 세웠다. 김동우·김남춘·이웅희가 스리백 수비로 나섰고, 차두리를 비롯해 김치우·고명진·박용우·고요한이 미드필드진에 섰다. 또 윤일록과 김현성이 투톱 공격수로 출전했고, 골키퍼는 유상훈이 나섰다.



서울은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전반을 무난하게 보냈다. 전반 34분에는 차두리가 오른 측면에서 내준 패스를 고명진이 강력한 왼발 슛으로 연결하며 감바 오사카 수비진을 위협했다. 그러나 전반을 무득점으로 마친 서울은 후반 들어 날카로운 역습을 수차례 선보인 감바 오사카의 공격에 효과적으로 대처하지 못했다.



결국 서울은 후반 17분 선제골을 내줬다. 감바 오사카 수비수 후지하루 히로키가 왼 측면 돌파에 이어 페널티 지역 정면으로 찔러준 크로스를 공격수 우사미 다카시가 그대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골을 터뜨렸다. 서울 수비진은 후반 29분에도 비슷한 상황에서 추가골을 내줬다. 왼 측면에서 후지하루가 올린 크로스를 요네쿠라 고키가 넘어지면서 곧바로 슈팅으로 연결해 골을 넣었다. 오른 측면 수비가 뚫리면서 허무하게 연속 골을 내줬다.



서울은 몰리나, 윤주태 등 공격 자원들이 연달아 투입돼 반격에 나섰다. 그러나 후반 40분 우사미에게 쐐기골을 허용하며 추격 의지가 꺾였다. 일본대표팀 공격수 출신 우사미는 서울을 상대로 2골을 넣어 오사카의 승리를 이끌었다. 서울은 후반 추가 시간에 윤주태가 골을 터뜨려 간신히 영패를 면했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