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준 '심경고백' 인터뷰…"심경고백 아냐, 잘못 사죄하는 자리" 반응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5.20 18:43
유승준 인터뷰


유승준 아프리카티비 인터뷰



병역 기피로 입국이 금지된 가수 유승준(39)이 인터뷰 심경고백을 했다.



19일 오후 10시 30분 인터넷 방송 아프리카TV를 통해 13년 만에 입을 연 유승준은 등장과 함께 90도 인사를 하며 무릎을 꿇었다. 그는 시종일관 슬픈 표정과 이따금 거친 숨소리로 흐느끼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유승준은 “먼저 국민 여러분께 인사를 드려야 할 것 같다”라며 “여러분 안녕하세요. 가수 유승준입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유승준은 “제가 여러분 앞에 무릎을 꿇는 이유는 제 어눌한 말 솜씨로 제 마음을 잘 전달할 수 없을 것 같아서 먼저 사죄하는 마음이다”라며 “이 자리는 제 심경고백이 아니고, 그냥 여러분께 제 잘못을 사죄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법무부장관님, 병무청장님, 출입국관리소장님, 한국에 병역을 하고 있는 많은 친구들에 물의를 일으키고, 또 허탈하게 해 드린 점 정말 사죄하는 마음으로 이렇게 나왔다”고 덧붙였다.



유승준은 13년 만에 입을 연 이유를 묻는 질문에 “용기가 안 났다. 마음의 준비도 안 돼 있었다. 모든 것들이 내 잘못이라는 걸 뒤늦게 깨우치고 나오게 됐다. 그 전까지는 자존심이 허락지 않았다”고 말하며 울먹였다.



유승준 인터뷰..."돈 때문에 그런 건 아니다"

“항간에는 유승준이 돈 떨어진 것이 아니냐는 소문이 있다”는 진행자의 물음에 유승준은 “20세 때부터 부모님을 모셔왔고, 지금도 많은 영화와 드라마를 찍었다”며 “절대로 돈 때문에 그런 건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유승준의 '무릎꿇고 인터뷰' 이후 온라인 상의 반응은 그리 우호적이지 않다. 온라인 상에는 "왜 이제 와서" "이미 늦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유승준 인터뷰'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유승준 인터뷰' [사진 아프리카 tv 캡처] '유승준 인터뷰'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