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클라라, “이규태 회장의 관심이 부담스러웠다” 검찰고소 전면 반박

온라인 중앙일보 2015.05.20 14:56
클라라 이규태 회장




방송인 클라라가 소속사 폴라리스엔터인먼트 이규태 회장의 고소로 검찰조사를 받고 있다.



방송인 클라라(본명 이성민·30)는 소속사 회장 이규태를 협박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이철희)는 13일 클라라를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클라라는 이규태 회장과 전속계약 해지 문제를 놓고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는 과정에서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며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클라라는 검찰조사에서 이규태 회장의 고소 내용을 전면 부인하며 “따로 최고급 호텔 레스토랑에 불러내는가 하면, 프랑스 명품 브랜드인 에르메스 가방까지 사주는 이규태 회장의 관심이 부담스러웠다”고 진술했다. 클라라는 또 “고급 호텔 비즈니스센터 안 화장실까지 따라오기도 해 겁이 났었다”고 전했다.



클라라는 정당하게 계약 해지를 요구한 것이지 자신이 소속사를 협박한 게 아니라고 주장했다. 클라라는 이규태 회장이 자신을 ‘소속사 연예인이 아니라 여자’로 보는 것에 대해 불쾌감을 느꼈다고 전했다.



앞서 이규태 회장 측은 “클라라가 10억 원이 넘는 위약금을 물지 않으려 거짓말을 한 것”이라며 “에르메스 가방은 다른 소속 연예인들도 받은 것”이라고 반박에 나섰다.



폴라리스 측은 클라라와 이규태 회장의 소식을 듣고 "황당하다"며 "사실무근인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20일 폴라리스의 한 관계자는 이규태 회장의 입장에서 "(클라라의 주장은) 말도 안 되는 주장이다. 가방을 선물 받았을 당시에도 부담이 됐다면 돌려줬으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클라라 이규태 회장 저런 일이” “클라라 이규태 회장 아직도 끝나지 않았구나” “클라라 이규태 회장이랑 무슨 일이?”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