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대100’ 도경완, 아내 장윤정 보는 앞에서 조우종에게 뽀뽀? ‘술렁’

온라인 중앙일보 2015.05.20 10:48
‘1대100’ 도경완




 

‘1대100’에 출연한 도경완과 장윤정이 뜨거운 부부애를 보여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1대100'은 가정의 달을 맞아 부부 특집으로 꾸며졌다.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끈끈한 가족애를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1대100' 방송에서 도경완은 "5단계를 통과하면 아주 찐하게 뽀뽀를 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1대100'에서 도경완은 실제로 5단계를 통과했고, 조우종은 도경완에게 "장윤정에게 빨리 뽀뽀를 하라"고 말했다.



그러나 도경완은 "내가 누구한테 뽀뽀를 하겠다고 상대를 밝히진 않았다. 나는 조우종에게 하고 싶다"고 말하며 갑자기 조우종에게 다가가 뽀뽀를 했다. 갑작스런 도경완의 뽀뽀에 조우종은 "왜 나한테 그래. 나도 여자한테 하고 싶다. 내 인생이 처량하다"고 말해 웃음을 주었다.



도경완의 기습 뽀뽀에 '1대100' 촬영장은 술렁였고 결국 도경완은 장윤정에게 볼 뽀뽀를 해 닭살 애정을 보였다.



이날 ‘1대100’에 출연한 도경완은 아내 장윤정과의 스킨십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털어놨다. "아내 장윤정이 아이를 낳은 이후에는 스킨십을 금지했었다. 뽀뽀를 하면 '뭐하는 짓이야'라고 소리쳤었다. 지금은 괜찮다. 아이를 낳으면 산후우울증도 있고 호르몬으로 인해 변화가 생긴다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윤정은 "그 땐 내가 너무 예민했다. 지금은 아이 앞에서도 뽀뽀한다. 아이가 까르르 웃더라"고 말하며 행복한 부부생활을 전했다.



이날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1대100 도경완, 부럽다” “1대100 도경완, 행쇼” “1대100 도경완, 왜 조우종에게 뽀뽀를?”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1대100 도경완’

[사진 KBS2 '1대100' 홈페이지]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