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치즈인더트랩 남자 주인공 박해진 낙점… "그래서 여자주인공은 누가 될까?

온라인 중앙일보 2015.05.20 10:42
치즈인더트랩 박해진


 

배우 박해진이 ‘치즈 인 더 트랩’ 출연을 확정한 가운데, 네티즌들의 반응이 화제가 되고 있다.



‘치즈 인 더 트랩’은 2010년부터 현재까지 포털 사이트에서 연재 중인 인기 웹툰으로 박해진이 맡은 유정 역은 외모와 집안, 학점, 패션까지 모든 게 완벽한 ‘엄친아’지만 친절하고 상냥한 얼굴 뒤에 섬뜩한 이면을 가지고 있는 인물로 박해진이 어떻게 소화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박해진은 웹툰 ‘치즈 인 더 트랩’이 드라마화 된다는 소식이 들리기 전부터 네티즌들과 팬들 사이에서 남자 주인공 유정 역의 캐스팅 1순위로 거론된 인물이다.



그동안 박해진은 다수의 작품에서 부드러움과 로맨틱함, 섬뜩함을 넘나드는 이미지를 마련해왔다. 또 남다른 패션센스로 탄생시킨 워너비 남친룩, 8등신 기럭지에 수려한 외모까지 유정 캐릭터와 싱크로율 100%를 보여왔기에 그 누구보다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왔다. 때문에 그의 출연 소식은 누리꾼들 사이에서 적잖은 호응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박해진의 소속사 더블유엠컴퍼니의 한 관계자는 “너무나 많은 팬분들이 포기하지 않고 꾸준한 지지를 보내오셨다. 유정역이 부담스러운 것도 여전히 사실이다”면서도 “팬들의 응원에 박해진씨는 결국 자신만의 유정을 보여주기로 결정했고, 후회 하지 않고 무조건 최선을 다하는 근성으로 이 작품에 임할 생각이다”고 소감을 말했다.



또 “무엇보다 제작사에서 보여준 일관된 신뢰와 믿음, 그리고 초고이지만 대본의 퀄리티에 마지막 결정을 한 상황이다. 현재 최종 조율 단계”라며 “원작 속의 캐릭터를 손상시키지 않는 선에서 박해진 만이 만들어낼 수 있는 유정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으니 기대 바란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날 박해진의 ‘치즈 인 더 트랩’ 출연 확정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박해진, 바로 이거야” “박해진, 이렇게 완벽한 캐스팅은 처음이야” “박해진, 그래서 홍설이랑 백인하는 누가 할껀데” “박해진, 여자 주인공이 중요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치즈인더트랩 박해진’[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