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고한다?" 오락실 업주들 협박해 간식 5배 가격에 강매

중앙일보 2015.05.20 09:40
광주 서부경찰서는 성인오락실 업주들의 약점을 잡아 간식을 고가에 강매한 혐의(공갈 등)로 강모(42)씨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강씨는 지난해 12월 17일부터 올해 3월 10일까지 광주광역시 성인오락실 6곳을 돌며 빵이나 떡, 바나나, 찐계란 등이 든 3~4만원짜리 간식 세트를 11만~15만원에 업주들에게 강매하는 등으로 150여 차례에 걸쳐 930만원을 뜯은 혐의다.



강씨는 빵집에서 만든 지 하루가 지나 절반값에 판매하는 빵 등을 사들인 뒤 성인오락실을 찾아가 "간식을 사주지 않으면 불법환전 사실 등을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하거나 조직폭력배들을 동원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과 62범인 강씨는 지난해에도 안마시술소나 성인오락실 업주들을 협박해 500만원을 뜯은 혐의로 구속기소돼 집행유예로 풀려난 뒤 다시 범행했다. 불법 업주들도 모두 입건됐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