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주, 네일업계 처벌 않기로

중앙일보 2015.05.20 01:45 종합 12면 지면보기
뉴욕타임스의 탐사보도 직후 뉴욕 일대 네일업계에 대한 대대적인 특별 단속을 예고했던 뉴욕주가 처벌보다 교육으로 방향을 틀었다. 단속과 처벌에 앞서 업계에 대한 교육과 계몽을 선행하고, 업계에 자율 시정 기회를 주기로 했다.


임금 등 자율 시정에 맡겨
한인 업계 “매뉴얼 마련할 것”

 이에 따라 관련 법률을 준수하고 있음에도 임금 착취와 인종 차별이 만연한 것으로 부각돼 노동당국의 집중 단속 대상이 될 것을 우려해온 한인업계로선 시름을 덜게 됐다. 뉴욕 일대엔 한인 네일 살롱이 3000여개에 달하며, 이는 전체 네일 살롱의 절반에 해당한다. 그레이스 멩(민주) 연방 하원의원은 1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주 정부는 네일업계가 장기적으로 관련 법규를 준수하도록 교육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며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와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침은 네일업계의 부당 노동행위에 초강경 대응을 선언했던 뉴욕주가 일단 한 걸음 물러선 것으로 풀이된다.



 한인 네일업계는 연방 노동부와 주정부가 펼치는 네일업계 정화 정책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업소들이 자율적으로 노동·위생 규정을 지킬 수 있도록 매뉴얼을 마련하고, 주 정부의 모범업소 인증제 시행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이상호 뉴욕한인네일협회장은 “협회 차원에서 업주의 의무와 종업원의 권리 등에 대해 교육을 강화해 업주와 종업원이 함께 공존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i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