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 차장, 올-뉴 크라이슬러와 주차 대결

중앙일보 2015.05.19 12:14
알베르토 몬디와 크라이슬러 신차 올-뉴 크라이슬러200




JTBC의 인기 예능 프로그램인 '비정상회담'에 이탈리아 대표로 출연해 ‘알차장’이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알베르토 몬디가 크라이슬러의 신차 올-뉴 크라이슬러 200와 '주차 대결'을 벌였다. 대결은 알베르토 몬디가 주차장 벽 가까이에 일렬 주차된 차량 2대 사이의 공간에 크라이슬러 200 차량으로 평행주차에 걸리는 시간을 측정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이 행사는 올-뉴 크라이슬러 200에 장착된 주차 보조 시스템의 우수성을 확인하기 위해 이뤄졌다. 알베르토 몬디는 크라이슬러와 지프ㆍ피아트 3개 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는 FCA 코리아의 직원이다.



먼저 평행ㆍ직각 자동 주차보조시스템을 꺼둔 상태에서 주차 보조 센서만을 활용한 평행주차에는 30초 가량의 시간이 걸렸다. 반면 자동 주차시스템을 켜고 진행한 평행주차에선 시간이 20여 초밖에 걸리지 않았다. 몬디는 “주차하는 게 어렵고 때로는 귀찮기까지 한데 크라이슬러 200의 자동주차 시스템은 이런 부분을 다 해결해 준다”며 “후방 카메라를 볼 필요 조차 없을 만큼 편하고 빠르게 주차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말했다. 알베르토 몬디와 크라이슬러 200의 주차대결 영상은 크라이슬러 브랜드 공식 페이스북(www.facebook.com/chryslerkr)에서 볼 수 있다.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