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원비행장 터에 2만5000가구 신도시, 부동산시장 들썩

중앙일보 2015.05.19 01:11 종합 20면 지면보기
수원비행장을 이륙한 전투기 뒤로 영통 아파트 단지와 삼성 수원디자인시티가 보인다. [사진 수원시]
“지난 주말에만 10여 명이 찾아와 땅값을 물어봤다. 그 중 6명이 서울 사람이었다.”


국방부, 비행장 이전 사실상 확정
첨단산업단지, 활주로 공원 등 조성
수원시 ‘스마트 폴리스’ 건설 본격화

 경기도 수원시 세류동 공인중개업소 신모(55·여) 대표의 말이다.



 수원시 공군 비행장 인근 부동산이 들썩이고 있다. 지난 14일 국방부가 수원비행장을 옮겨야 한다는 ‘이전 적정’ 판정을 내린 것을 계기 삼아서다. ‘이전 적정’은 국방부가 민간 전문가 22명으로 평가위원회를 만들어 내린 결정이다. 내달 공식 발표가 남아 있지만 국방부가 “평가위원회 결정을 존중하겠다”고 한 만큼 비행장 이전은 사실상 확정됐다고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옮겨 가는 수원비행장은 수원시 도심에 위치했다. 근처엔 수도권 전철 1호선 세류역도 있다. 그럼에도 군공항 소음 문제 등으로 부동산은 외면받다시피 했다. 인근 세류동 땅값(호가)이 지난해 초 3.3㎡당 450만~500만원 정도였다. 그러다 올 3월 수원시가 군공항 이전건의서를 국방부에 제출하면서 3.3㎡에 600만원으로 올랐고, 최근 들어서는 “국방부가 이전을 사실상 결정했다”는 소문이 돌며 800만원까지 뛰었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로 ‘적정’판정을 발표한 지난주 후반부터는 부동산 소유주들이 아예 매물을 거둬들였다. 비행장 옆 서둔동에서 공인중개업소를 운영하는 안모(54·여)씨는 “2006년 처음 비행장이 옮겨간다는 소문이 돌았을 때는 반지하 주택을 보지도 않고 샀다”며 “그 정도는 아니겠지만 슬슬 바람이 부는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박원갑(50) 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최근엔 워낙 정보 전달 속도가 빨라 개발 호재가 앞서 반영되는 경우가 잦다”며 “수원비행장 일대 땅값이 최근 급등한 것도 그런 영향일 수 있으므로 호재가 이미 반영된 것인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첨단산업 단지 들어서는 미니 신도시=수원시는 비행장이 떠나간 자리에 2023년까지 아파트와 단독주택 2만5000여 채를 비롯해 연구단지·미술관·백화점 등이 들어서는 ‘미니 신도시’를 짓겠다는 계획을 세워놨다. 신도시 이름은 ‘스마트 폴리스’다. 주거단지는 활주로 주변에 들어선다. 활주로는 공원과 산책로로 꾸미고, 격납고는 야외음악당과 미술관·박물관으로 리모델링한다. 공항 북쪽엔 대학과 연계한 첨단산업 연구단지와 메디컬 파크를 조성하기로 했다. 동쪽에는 백화점과 영화관 등 상업시설을 짓는다.



 하지만 이는 공항이 다른 곳으로 옮겨간 뒤의 일이다. 아직 옮겨갈 후보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현재 거론되는 곳은 경기도 평택·오산·안산·화성시 등 4곳이다. 이 중 평택·오산시는 이미 군공항이 있고 안산시 일대는 김포공항과 비행안전구역이 겹친다. 화성시는 광역화장장 건설을 놓고 수원시와 껄끄러운 사이다. 화성시가 짓겠다는데 인접 수원시가 반대하고 있다.



 수원시는 비행장이 옮겨갈 지역 주민들을 설득하기 위해 5000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소음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활주로 주변 2㎞ 지역 280만㎡은 사들여 녹지를 꾸미기로 했다.



수원=임명수 기자 lm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