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승연 판사 시어머니 김을동, 고부갈등? "며느리 애교 많고 긍정적"

온라인 중앙일보 2015.05.18 15:30
정승연 판사, 고부갈등? [사진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송일국의 아내이자 김을동 며느리 정승연 판사가 '슈퍼맨'에 깜짝 등장한 가운데 김을동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송일국의 어머니이자 국회의원인 배우 김을동은 지난 지난 2010년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해 송일국, 정승연 판사 등 가족얘기를 공개했다.



당시 김을동은 "아들이 장가가면 서운하다는데 혹시 섭섭하진 않느냐"는 질문에 "아들이 작품활동을 안 할 때는 부산에서 외조 중"이라며 "정승연 판사인 며느리 성격이 아들보다 애교도 많고 긍정적이라 아직 서운한 건 잘 모르겠다"고 며느리 정승연 판사를 칭찬했다.



정승연 판사 시어머니 김을동 발언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승연 판사 시어머니 김을동, 며느리랑 친한 듯" "정승연 판사 시어머니 김을동, 보기 좋네요!" "정승연 판사 시어머니 김을동, 무서운 시어머니일 줄 알았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방송화면 캡처]

정승연 판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