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승연 판사 '슈퍼맨이 돌아왔다' 출연, 송일국 백허그+입맞춤…신혼이 따로 없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5.18 15:06
정승연 판사 송일국 [사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방송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던 송일국의 아내 정승연 판사가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했다.



17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제주도로 여행을 떠난 네 가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송일국의 아내 정승연 판사는 “늦어서 죄송합니다”라고 인사하며 촬영장에 합류했다.



정승연 판사를 본 다른 출연자의 아내들은 “언니 오셨어요”라며 반겼고 엄마의 등장에 삼둥이(송대한-송민국-송만세)들은 우르르 몰려들었다. 특히 송민국은 정승연 판사에게 “엄마 보고 싶었어요”라고 애교를 부려 웃음을 자아냈다.



정승연 판사는 1976년생으로 송일국보다 5살 어리며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동 대학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현재 인천지방법원 판사로 재임 중이다.



한편, 송일국은 과거 방송에서 아내 정승연 판사에 대한 애정을 과시한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 송일국은 이른 아침부터 대한, 민국, 만세 삼둥이를 데리고 산책을 다녀왔다. 송일국은 아침 식사를 준비하고 있던 아내에게 다가가 다정하게 말을 건네며 관심을 보였다.



또 정승연 판사가 아침식사를 끝낸 아이들이 먹은 그릇을 설거지하자, 송일국은 다가가 기습 입맞춤으로 애정을 드러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정승연 판사 송일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