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짝퉁 판매 더는 못 참아, 구찌 모기업 알리바바에 소송 제기

중앙일보 2015.05.18 13:46
구찌와 생로랑 등 명품 브랜드를 소유한 프랑스의 케어링그룹이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알리바바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케어링 그룹은 미국 맨해튼 연방 법원에 알리바바를 상대로 상표 침해에 대한 손해배상과 위조 제품(짝퉁) 판매 금지에 대한 소송을 냈다.



케어링그룹이 알리바바를 상대로 소송을 접수한 것은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7월에도 짝퉁 판매와 관련해 알리바바에 소송을 냈고, 짝퉁을 팔지 않겠다는 알리바바의 약속에 소를 철회했다. 하지만 짝퉁 판매가 계속되자 더는 참지 못하고 1년도 안 돼 다시 소송을 낸 것이다.



케어링그룹은 알리바바가 짝퉁 제조업체가 상품을 판매하고 트래픽할 수 있도록 공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짝퉁 판매와 관련한 서비스와 광고를 제공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공식적으로 짝퉁으로 판명된 제품의 판매도 허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알리바바가 판매하는 짝퉁과 정품의 가격차는 크다. 로이터에 따르면 알리바바에서 팔리는 짝퉁 구찌 가방은 2000개 단위로 구입하는 매입자에게 개당 2~5달러(2170~5430원)에 판매한다. 정품 가격은 795달러(약 86만원)다.



밥 크리스티 알리바바 대변인은 “알리바바는 수많은 브랜드의 지적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협력 대신 소송을 택한 케어링의 주장은 근거가 없는 만큼 적극적으로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