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도 김태호 PD 출국… 6명 멤버와 태국 출국 "다른 미션 있을까?"

온라인 중앙일보 2015.05.18 11:51
무도 김태호PD 출국


무도 김태호 PD 출국



18일 오전 '무한도전'의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정형돈, 하하, 광희 등 여섯 멤버들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태국 방콕으로 출국했다. 이들은 '무한도전' 10주년을 맞아 방콕에서 오는 24일까지 포상 휴가 특집을 촬영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김태호 PD는 복수의 매체를 통해 "태국으로 포상휴가를 떠난다"라며 "포상휴가이기 때문에 멤버들이 하고 싶은 것들을 받았다. 그거 위주로 촬영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나 멤버들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진행된 오프닝 촬영 내내 "진짜 가는 게 맞냐?"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특히 박명수와 정준하는 "정말 휴가가 맞는지 의심된다. 이대로 보내 줄 리가 없다. 뭔가 있을것 같다"고 의심을 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제작진은 멤버들에게 내용물을 알 수 없는 짐가방을 건네 궁금증을 안겼다. 김태호 PD는 각 커플별로 다른 짐가방을 건넸는데, 짐가방의 정체는 태국 도착 후 공개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멤버들은 끝까지 의심했지만 이번엔 제작진의 '꼼수'는 없었다. 이날 각종 온라인 게시판엔 멤버들이 비행기 탑승 전 출국장에서 찍힌 사진이 올라와 멤버들이 진짜 방콕으로 보냈다는 것을 증명했다.



'무한도전' 관계자는 "멤버들이 진짜 방콕으로 가는 비행기를 탔다. 10주년 기획 특집으로 포상 휴가를 떠난 것"이라며 "식스맨으로 합류한 광희까지 같이 휴가를 떠났다. 하도 제작진에게 속고 깜짝 프로젝트를 당하다 보니 멤버들도 가는 날까지도 믿지 못 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들은 24일 귀국할 예정이다. 멤버별로 개인 스케줄에 따라 오는 일정엔 차이가 있을 전망이다. 태국에서 약 일주일간 어떻게 보낼지는 제작진만 알고 있다. 관계자는 "어떤 것을 할지 모르고 떠났다. 100% 휴식만 취할지 또 다른 미션이 있을지는 모른다"고 귀띔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무도 김태호 PD'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