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한도전' 김태호 PD, 멤버들과 태국 포상휴가 行…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5.05.18 10:34




MBC ‘무한도전’(이하 ‘무도’) 김태호 PD와 멤버들이 10주년 포상휴가를 떠난다.



18일 오전 ‘무도’의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정형돈, 하하, 광희 등 여섯 멤버들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태국 방콕으로 출국했다. 이들은 ‘무도’ 10주년을 맞아 방콕에서 오는 24일까지 포상 휴가 특집을 촬영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김PD는 복수의 매체를 통해 “태국으로 포상휴가를 떠난다”라며 “포상휴가이기 때문에 멤버들이 하고 싶은 것들을 받아 그 위주로 촬영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나 멤버들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진행된 오프닝 촬영 내내 “진짜 가는 게 맞냐?”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특히 박명수와 정준하는 “정말 휴가가 맞는지 의심된다. 이대로 보내 줄 리가 없다. 뭔가 있을 것 같다”고 의심했다.



한편 이날 제작진은 멤버들에게 내용물을 알 수 없는 짐가방을 건넸다. 김PD는 각 커플별로 다른 짐가방을 건넸는데, 짐가방의 정체는 태국 도착 후 공개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