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관악산 화재, 한밤에 산불로 임야 5000㎡ 소실 "원인은 아직..."

온라인 중앙일보 2015.05.18 08:18




관악산에 큰 불이 발생해 3시간 만에 진화했다.



17일 오후 10시 20분쯤 경기도 과천시 중앙동 정부종합청사 뒤편 관악산 중턱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3시간 만인 18일 오전 1시 15분쯤 진화됐다.



이 불로 임야 5000㎡가량이 소실됐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불이 나자 소방 당국은 오후 11시 47분 광역1호를 발령, 펌프차 등 장비 20여대와 소방대원 200여명, 과천지역 의용소방대, 과천시청 관계자 등 총 770여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특히 야간이라 헬기가 뜰 수 없어 진화요원들이 일일이 물을 등에 지고 화재 현장까지 옮겨야 하기 때문에 진화에 시간이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화재 발생 세시간만인 새벽 1시 20분쯤 큰 불이 잡혔다. 하지만 임야 5000제곱미터가 불에 탔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 관계자는 잔불 정리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피해 상황과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악산에 큰불' [사진 YTN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