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4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한 걸음만 밀리면 추락하는 벼랑

중앙일보 2015.05.18 00:16 경제 11면 지면보기
<준결승 2국>

○·탕웨이싱 9단 ●·박정환 9단



1보(1~11)= 김지석과 나란히 4강에 올라 팬들의 기대를 한껏 키워준 박정환. 그런데 준결승1국의 결과는 예상과 달랐다.



 동시대에 7명의 세계챔피언을 쏟아내며 춘추전국시대를 이룬 중국 프로바둑계에서 가장 안정적인 기량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는 스웨와 맞붙은 김지석보다는 전기 대회에서 챔피언이 되기는 했어도 무명에 가까웠던 탕웨이싱과 격돌한 박정환에게 더 많은 기대가 걸렸는데 김지석은 낙승을 거두고 박정환은 악전고투 끝에 패한 것이다.



 3번기 1국의 패자에게 2국은 뒤가 없는 벼랑이다. 한 걸음만 밀리면 추락한다. 대국에 임하는 심정이 그럴 수밖에 없기에 어느 때보다 마음의 평정이 중요하다. 시작 전 고요히 눈을 감은 모습에서도 그런 마음가짐이 보인다.



 우반부 흑1, 3, 5 포진에 담백한 양화점으로 대항하고 우상귀 백6으로 도전해간다. 유행의 형태. 과거에는 우변 화점어림을 갈라갔는데 최근에는 거의 백6으로 간다. 백8로 미끄러질 때 흑A로 받지 않고 손을 뺀 흑9도 자주 보인다.



 여기서 변화를 구하면 ‘참고도’ 백1 정도? 흑2, 4를 유도하고 백5로 좌정하면 활용한 셈인데 실전은 백10, 흑11로 흐른다. 역시 최신 유행.



손종수 객원기자



▶ [바둑] 기사 더 보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