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케이티 김의 남과 여] 기다림

중앙선데이 2015.05.16 16:54 427호 35면 지면보기
Strasbourgh St.Denis, Paris 2014
오늘도 그는 벤치에 앉아있다.

‘그녀는 이곳에 오지 않습니다.’

‘그래, 그 정도쯤은 알고 있네.’

그는 내일도 예외없이 벤치에 앉아있을 것이다.

30년 전 그들의 로맨스가 무척이나 궁금하다.


케이티 김 사진작가. 패션계의 힘을 모아 어려운 이들을 돕자는 Fashion 4 Development의 아트 디렉터로 뉴욕에서 활동 중.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