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최고 EPL은 경쟁의 산물”

중앙선데이 2015.05.16 23:34 427호 1면 지면보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경쟁력은 어디에서 나올까. EPL의 토트넘 홋스퍼 FC 경영을 총괄하는 도나-마리아 컬런 선임이사는 중앙SUNDAY 인터뷰에서 “기본적으로 엔터테인먼트산업인 프로축구는 인생의 많은 부분처럼 혼자만, 몇몇 팀만 잘해서는 흥행에 성공할 수 없다”며 “끊임없는 팀 간, 선수 간 경쟁이 EPL을 세계 최고의 축구 리그로 발전시켰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2000년대 아스널·첼시·리버풀·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굳어졌던 ‘4강’ 구도를 깨고 2009년 처음으로 4위권 안에 진입한 팀이다.

영국서 만난 토트넘 선임이사 “축구도 철저히 경영 원리 따라야”

그는 “스페인 리그를 보면 FC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가 리그 전체를 압도한다”며 “나머지 팀은 가끔 두각을 나타낼 때도 있지만 꾸준히 활력 있는 모습을 보여 주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EPL은 첼시·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체스터 시티·아스널·리버풀 등 초특급 강팀만 5~6개가 넘는다는 것이다. 컬런은 “경기마다 누가 이길지 모르는 긴박감이 EPL의 엔터테인먼트 가치를 배가시켰다”고 평가했다.

경영컨설팅 회사에서 일하다 2001년 토트넘으로 이직한 컬런 이사는 “그라운드에서 뛰는 11명 동료의 퍼포먼스에 기대 사업계획을 짤 수밖에 없는 축구단 경영은 일반 회사에선 경험할 수 없는 짜릿함을 준다”고 말했다.

1992년 TV 중계권료 수입을 늘리기 위해 출범한 EPL은 초기부터 기업적인 성격이 농후했다. 당시 방송 관계자들은 “1부 리그 팀들의 경기만 따로 중계하면 클럽들도 더 많은 중계권료 수입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 제안했고, 이에 동의한 1부 리그 클럽 20여 곳이 영국축구협회에서 집단 탈퇴해 결성한 게 ‘FA 프리미어리그’, 오늘날의 EPL이다. 컬런은 “이영표는 훌륭한 선수였다”며 “한국을 포함해 외국의 우수한 선수를 영입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18~19면


토트넘(런던)=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