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출두 박용성 “조사 성실히 임할 것”

중앙일보 2015.05.16 02:06 종합 4면 지면보기
15일 서울중앙지검에 출두한 박용성 전 중앙대 이사장의 가슴에 한 여학생이 카네이션을 달아주며 “박 이사장을 좋아하는 학생들도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나왔다”고 말했다. [강정현 기자]
검찰이 박용성(75) 전 두산중공업 회장·중앙대 이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15일 소환 조사했다. 박 전 회장은 2011~2012년 박범훈(67·구속)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에게 “교육부에 압력을 넣어 중앙대의 역점 사업을 해결해 달라”는 취지로 청탁하고 금전적 이득을 제공한 혐의(뇌물 공여 등)를 받고 있다.


중앙대 사업 해결해주는 대가로 박범훈 전 수석에 뇌물 제공 혐의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 배종혁)는 이날 박 전 회장을 상대로 2011년 3월 박 전 수석 측이 서울 중구 소재 두산타워 상가를 분양받는 과정에 개입했는지를 조사했다. 검찰은 임대 분양 시기가 아니었는데도 두산 측이 ‘특별분양’을 통해 박 전 수석 부인에게 상가 2채를 3억3000만원에 분양해 줬고, 이들 부부가 5년간 7000만원 안팎의 임대 소득을 올렸다는 부분에 주목하고 있다.







 이와 함께 검찰은 박 전 수석이 두산 측에서 받은 수백만원어치의 상품권도 뇌물 성격이 있다고 보고 박 전 회장 차원의 지시가 있었는지 여부를 추궁했다. 박 전 회장은 이사장 재직 때인 2008년부터 최근까지 100억원대 학교 발전기금을 교비 회계가 아닌 재단 회계로 빼돌린 혐의(업무상 배임·사립학교법 위반)도 받고 있다.



 박 전 회장은 이날 오전 검찰에 출석하면서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박 전 회장은 지난달 대학 구조조정과 관련해 중앙대 관계자들에게 “원한다면 목을 쳐주겠다”는 등의 e메일을 보낸 사실이 논란이 되자 이사장직과 두산중공업 회장직에서 사퇴했다.



글=이유정·정혁준 기자 uuu@joongang.co.kr

사진=강정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