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은선·지소연·권하늘 … 캐나다월드컵 16강 도전

중앙일보 2015.05.16 01:52 종합 10면 지면보기
대한축구협회가 다음달 6일 개막하는 국제축구연맹(FIFA) 캐나다 여자 월드컵 본선 최종 엔트리 23명을 15일 결정했다. 2003년 이후 12년 만에 본선 무대를 밟는 여자축구대표팀(FIFA 랭킹 18위)은 강한 체력과 끈끈한 협력 플레이로 사상 첫 승과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대표팀 최종 엔트리 23명 발표

 26인 예비 엔트리 중 미드필더 이영주(부산상무)와 박희영(대전 스포츠토토), 골키퍼 윤사랑(화천 KSPO)이 제외됐다. 최전방 공격수 박은선(로시얀카)을 비롯해 지소연(첼시 레이디스)·권하늘(부산 상무)·심서연(고양대교) 등 주축 멤버들은 모두 최종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15일 파주트레이닝센터에서 만난 윤덕여 감독은 “조별리그 상대 브라질(FIFA 랭킹 7위·6월 9일)·코스타리카(37위·6월 13일)·스페인(14위·6월 17일) 중 승점 3점을 장담할 팀은 없다”면서 “활동량과 조직력을 앞세워 주도권을 잡겠다”고 말했다.



파주=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