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소' 당한 정청래 "최전방 공격수 소임 다할 것"

중앙일보 2015.05.12 11:37
정청래 의원 [사진 중앙포토]




‘공갈’ 발언으로 당내 계파전을 불러일으켰던 새정치민주연합 정청래 최고위원이 당 윤리심판원에 회부된다. 11일 오후 새정치연합 평당원 10여명이 공동서명한 징계요구서가 접수되면서다.



당 윤리심판위원장인 강창일 의원은 12일 “전날 오후 평당원 10여명이 공동서명한 징계요구서가 윤리심판원에 전달됐다”며 “당일 최고위원회 동영상 등을 분석하는 등 사실관계 확인 지시를 내렸다.최고위원들을 통해 비공개 최고위 발언까지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사실관계가 드러나면 양측을 불러 소명절차를 가진 뒤 본격적인 조사 절차에 착수할 계획이다.



징계요구서는 지난 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 최고위원의 발언을 문제 삼아 ”최고위원으로서 도저히 할 수 없는 발언”이라며 징계를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정 최고위원은 주 최고위원에게 “사퇴할 것처럼 해놓고 ‘공갈’치는 게 더 문제”라는 발언을 했고 이에 주 최고위원은 “사퇴하겠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당장 14일로 예정된 윤리심판원 회의에서 정 최고위원에 대한 조사 착부 여부가 결정될지 주목된다. 당규상 윤리심판원의 징계 수위는 경징계인 경고부터 당직자 직위 해제, 당직자 자격정지, 당원 자격정지, 중징계인 당적 박탈 등으로 나뉜다.



정 최고위원은 주 최고위원에게 사과하기 위해 11일 여수를 방문했지만, 두 사람의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다. 주 최고위원은 전화통화를 통해 사과를 받아들였지만 “최고위원직 복귀는 별개”라며 당무복귀를 거부하고 있다.



한편 전날 여수를 방문한 뒤 “정치노선이나 견해를 떠나 남자답게 쿨하게 상처를 준 부분에 미안함을 전했다”고 밝혔던 정 최고위원은 이날도 자신의 트위터에 “기죽지 않고 최전방 공격수로서 소임을 다하겠다”고 썼다. 그는 “성원해주시는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며칠 새 응원과 격려를 해주신 분들이 참 많았다. 여의도 정가와 언론에서는 안 믿겠지만 ‘후원금 보내겠다’, ‘속시원하다’며 더 용기를 내라는 격려가 많았다”고 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어 ‘홍준표가 불쌍해!’라는 글을 올려 “성완종 리스트 8명중 유일한 비박. 다른 7명 주변은 잠잠한데 유독 홍지사만 적극 진술자가…”라며 “(홍 지사도) 잘한 건 없지만 다른 7명에 비해 본인 입장에서는 억울할 수밖에”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친박무죄 비박유죄?”라고 덧붙였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