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0% 과일·생강 주스와 어우러져 피로 싹~ 식욕 쑥↑

중앙일보 2015.05.12 00:01 라이프트렌드 4면 지면보기
발사믹 식초와 과일주스를 배합한 ‘올리타리아 드링크 비니거’로 만든 건강 음료들.
여느 주방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식초는 요리에 향미를 더해줄 뿐만 아니라 살균 효과가 있어 음식의 변질을 막아준다. 그 때문에 여름철에 음식을 조리할 때 사용하면 더욱 좋다. 대표적인 알칼리성 식품인 식초는 피로 회복에도 도움이 되며 소화흡수도 도와준다. 식욕을 돋우는 데도 그만이다.


발사믹 식초의 변신

식초의 다양한 효능이 알려지면서 ‘발사믹 식초’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이탈리아인들의 건강 비결 중 하나로 꼽히는 발사믹 식초는 이탈리아 모데나 지역의 포도를 전통 방식으로 만든 우든배럴(나무통)에서 오랫동안 숙성시켜 만든 ‘최고급 포도 식초’를 말한다. ‘발사믹(balsamic)’은 라틴어에서 유래한 말로, ‘향기가 좋다’ ‘치료하다’라는 뜻을 갖고 있다. 예로부터 이탈리아 사람들은 발사믹 식초를 마시면 소화가 잘되며 피곤이 풀리고 힘이 난다고 해서 약 대용으로 사용해 왔다. 만드는 방법을 가보처럼 대대로 물려주기도 했다.



발사믹 식초는 이탈리아의 원산지법에 의해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으며 모데나 지역에서 생산한 포도 품종을 사용해 전통적인 기법으로 만든 제품에만 ‘발사믹’이라는 이름을 사용할 수 있다.



소스나 드레싱 재료로 즐겨 사용되는 발사믹 식초는 음료로 마셔도 좋다. 최근에는 발사믹 식초와 과일주스를 배합해 만든 ‘마시는 발사믹 식초’ 제품인 ‘드링크 비니거’가 시중에 유통되고 있다. 이탈리아 프리미엄 오일&비니거 브랜드 올리타리아(www.olitaliakorea.kr)에서 출시한 ‘드링크 비니거’는 발사믹 식초와 주스를 배합해 만든 제품으로, 원재료에 포함된 과당 외에는 설탕이나 식품첨가물이 들어 있지 않다.





설탕·식품첨가물 넣지 않은 건강음료



발사믹 식초와 과일주스를 배합한 ‘올리타리아 드링크 비니거’로 만든 건강 음료들.
피부미용에 좋은 과일인 애플·블루베리·석류·진저(생강) 4종으로 출시돼 취향에 맞게 골라 다양한 방법으로 마실 수 있다. 올리타리아의 독점 수입 유통사인 서영이앤티 신사업본부장 허재균 상무는 “다양한 재료의 건강음료가 출시되면서 발사믹 식초 음료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며 “모데나 지방에서 만든 발사믹 식초의 맛과 향을 그대로 즐길 수 있는 올리타리아 드링크 비니거는 활기차고 건강한 여름을 보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올리타리아 드링크 비니거는 패키지가 고급스럽고 활용도도 높아 선물용으로 좋다. 건강이나 미용에 관심이 많은 여성을 위한 선물로 추천할 만하다. 출시된 네 가지 맛 중 3종이 기프트 세트로 구성돼 판매 중이다.



글=하현정 기자 ha.hyunjung@joongang.co.kr

사진=서영이앤티





‘드링크 비니거’ 더 맛있고 건강하게 즐기려면…



1 애플 비니거 모히토



애플 드링크 비니거에 탄산수를 취향에 맞게 1:1 또는 1:3 정도로 섞는다. 여기에 허브 종류인 ‘애플민트’를 넣으면 간편하게 모히토를 즐길 수 있다. 드링크 비니거에 취향에 따라 버번·진·럼·스카치 또는 보드카를 혼합하면 독특하고 맛있는 칵테일이 완성된다.



2 발사믹 식초 라테



드링크 비니거에 우유를 1:3 비율로 섞으면 부드러운 식초 라테를 즐길 수 있다. 묽은 요거트 형태로 아이들의 건강 간식으로 좋다. 살짝 얼려 먹으면 디저트로도 그만이다.



3 향긋한 차 또는 주스



드링크 비니거에 따뜻한 물을 넣어 마시면 은은한 맛과 향이 나는 차를 즐길 수 있다. 얼음과 시원한 물을 섞으면 상큼한 맛의 주스가 된다.





올리타리아 드링크 비니거 드립니다



응모 마감: 5월 18일 당첨 발표: 5월 20일



중앙일보 독자 50명에게 올리타리아 드링크 비니거를 드립니다. 중앙일보 고객멤버십 JJ라이프(jjLife.joongang.co.kr)에서 응모하시면 됩니다. 당첨자는 사이트에 공지하고 휴대전화로도 알려드립니다.



문의 1588-3600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