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푸’ 도전하려면 … 샴푸 사용량 점점 줄이면서 열흘 뒤 노푸 시작

중앙일보 2015.05.12 00:01 라이프트렌드 2면 지면보기
노푸에 도전하려면 처음부터 샴푸를 사용하지 않는 것보다 1주일이나 열흘 정도의 유예기간을 두자. 샴푸 사용 횟수를 줄이거나 샴푸 양을 조금씩 줄여 세정제 없이 머리를 감는 것이 익숙해질 수 있게 하는 것이 좋다.



노푸를 하게 되면 린스를 사용하지 못해 머릿결이 거칠게 느껴질 수 있고 실제로 머리카락도 잘 엉킨다. 브러시로 머리를 충분히 빗거나 머리카락 끝의 상한 부분을 잘라낸 후 노푸를 하면 엉킴이나 머리카락 끊김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 화학성분이나 향에 민감한 사람들은 노푸를 시행할 경우 만족감을 얻을 수 있다.



노푸 시 베이킹파우더로 두피의 기름기를 제거하고 식초로 모발을 헹군다고 하는데, 이러한 성분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강한 알칼리 성분이나 강한 산성 물질을 두피에 장기간 접촉시키면 두피가 손상될 수도 있다. 노푸의 가장 큰 장애물은 냄새. 마지막 헹굼물에 향이 강한 아로마 오일을 한두 방울 떨어뜨려 주면 은은한 향을 느낄 수 있다.



건성피부는 물로만 씻더라도 고온수를 사용하면 모세혈관이 확장되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지루성 피부염이 있는 두피나 트러블이 자주 생기는 두피는 노푸가 맞지 않는다. 이 경우 물로만 씻으면 오히려 상태를 악화시킬 수 있다.



오전에 머리를 감아도 오후가 되면 머리에 기름이 번들거리는 악지성 두피를 갖고 있다면 노푸를 시도하지 않는 것이 좋다. 친수성 먼지는 샴푸 없이도 제거되지만 피지와 다른 오염물질들은 계면활성제로 씻어내야 한다. 개인마다 두피의 타입이 다르므로 피지와 각질의 균형이 맞지 않아 트러블이 일어난다면 노푸를 멈추고 샴푸를 이용하는 것이 낫다.



 노푸를 해 두피 상태가 좋아졌다면 문제 될 건 없다. 하지만 일시적인 느낌인지, 실제로 개선된 것인지 검사를 통해 확인할 필요가 있다. 대부분 노푸에 성공했다고 하는 사람들의 두피를 들여다보면 노폐물로 모공이 막혀 있거나 두피가 각질로 뒤덮여 있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이다. 두피 곳곳에 크고 작은 뾰루지가 생기거나 비듬으로 인한 가려움증, 머리카락이 빠지는 부작용이 나타나는 것은 두피의 피지와 각질이 균형을 이루고 있지 않다는 신호다. 이 경우 ‘한 달이 고비’라며 노푸를 고집하지 말고 바로 샴푸로 머리를 감도록 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