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방큰돌고래 특징 "길고 매끈한 몸매에…그냥 돌고래와 차이점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5.11 17:28
남방큰돌고래 특징 [사진 중앙 포토]




남방큰돌고래 특징이 눈길을 끌고 있다.



포유류에 속하는 남방큰돌고래는 길고 매끈한 몸매에 다 자란 성체의 몸길이는 보통 2.6m, 몸무게는 220~230kg정도 나가며 등쪽은 짙은 회색이고 배쪽은 등쪽보다 밝은 회색을 띠거나 흰색에 가깝다.



남방큰돌고래 특징으로는 흔히 5~15마리씩 무리지어 다니기도 하지만 100마리 가까이 무리짓기도 하며, 수명은 40년 정도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12개월의 임신기간을 통해 한 마리의 새끼를 낳고, 갓 태어난 새끼의 몸길이는 1~1.5m, 몸무게는 20~23kg정도이며, 새끼는 3~6년간은 어미와 함께 다닌다. 인도양과 서태평양의 열대 및 온대 해역 연안에 주로 서식한다는 점도 남방큰돌고래의 특징이다.



국내에서는 제주 연안에 약 100여 마리의 남방큰돌고래가 서식하고 있는데, 개체 수가 적어 멸종위기종으로 제주특별자치는 지난 2012년 10월, 국토해양부가 남방큰돌고래를 비롯한 해양동물 8종을 보호대상 해양생물로 지정함에 따라 공연 등 영리목적을 위한 포획이 원천적으로 금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남방큰돌고래 특징'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