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금락카 두통썻네의 정체는 루나… 새로운 복면가왕은 '딸랑딸랑 종달새'

온라인 중앙일보 2015.05.11 12:59
루나


 

1·2대 '복면가왕' 황금락카 두통썼네의 정체가 에프엑스 멤버 루나로 밝혀져 화제가 되고 있다다.



10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황금락카 두통썼네와 딸랑딸랑 종달새가 3대 복면가왕의 자리를 놓고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황금락카 두통썼네는 나미의 '슬픈 인연'을 열창했고 판정단 투표결과 56대 43으로 딸랑딸랑 종달새가 3대 '복면가왕'으로 등극했다.



드디어 가면을 벗게 된 황금락카 두통썼네의 정체는 에프엑스 멤버 루나로 밝혀졌다. 루나는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이 가면을 쓰고 무대에 서면 자유로울 것 같았다. 목소리만으로 감정을 표현하는 게 이렇게 어려운 줄 몰랐다. 복면가왕을 통해 많이 배웠고 많이 성장한 것 같아서 정말 기쁘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루나는 또 "무대공포증이 있다. 혼자 올라가면 너무 많이 떤다. 가사를 잊어버리는 게 굉장한 콤플렉스였다"며 "무대공포증을 이겨낸 것 같다. 3대 가왕이 되지 않았지만 후회가 없다. 이 무대를 통해 내가 한 단계 발전한 것 같다"고 말했다.



지상렬은 무대 뒤에서 만난 루나에게 "고생했다"고 말했고 신봉선은 "정말 멋있었다"고 칭찬했다. 윤일상은 "가면을 쓰니까 확실히 이 친구의 진가를 보여줄 수 있었다"고 모두들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루나’[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