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정호 시즌 2호 홈런, 타율 0.333·9타점… "허들 감독님, 주전으로 쓰시는 게 어떨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5.11 11:33
강정호 [사진 중앙포토]




강정호, 2안타 1홈런에 결승 타점까지… 타율 0.333·9타점 기록



미국프로야구(MLB)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한국인 타자 강정호(28)가 기선을 제압하는 시즌 2호 홈런과 결승타를 차례로 날리고 팀 승리를 견인했다.



강정호는 10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경기에서 2번 타자 3루수로 출전했다. 1회 1사 주자 없는 첫 타석에서 직선으로 펜스를 넘기는 선제 솔로포를 터뜨렸다.



강정호는 볼 카운트 2스트라이크 0볼에서 상대 좌완 선발 투수 타일러 라이언스의 복판에 몰린 빠른 볼(시속 150㎞)을 그대로 잡아당겨 왼쪽 펜스를 넘어가는 아치를 뿜었다. 2스트라이크 상황에서 상대투수의 실투를 놓치지 않은 강정호였다. 특기할만한 점은 전매특허인 '레그킥'을 사용하지 않고 순전히 손목 힘만을 사용해 공을 넘겼다는 것.



지난 3일 세인트루이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9회 극적인 동점포로 빅리그 통산 첫 홈런을 터뜨린 이래 일주일 만에 홈구장에서 뽑아 낸 홈런으로 현지 중계진은 비거리를 106m라고 전했다.



홈팬들의 환호 속에 홈 경기 12번째 출전 만에 마침내 아치를 그린 강정호는 3회에도 유격수 방향으로 날카로운 타구를 보냈으나 상대 호수비에 아쉽게 출루엔 실패하고 말았다.



5회 삼진으로 돌아선 강정호에게 3-3으로 맞선 7회 다시 찬스가 찾아왔다.



선두 타자가 볼넷으로 출루하자 클린트 허들 감독은 톱타자 조시 해리슨에게 보내기 번트를 지시했고, 1사 2루에서 강정호가 타석에 들어섰다.



강정호는 세인트루이스 우완 구원 투수 미치 해리스의 시속 153㎞짜리 몸쪽 빠른 볼을 끌어 당겨 좌익수 앞으로 가는 안타를 터뜨렸고, 2루 주자는 여유 있게 홈을 밟았다.



피츠버그는 강정호의 적시타로 잡은 1점차 우위를 끝까지 지켜 4-3으로 승리를 거뒀다.



홈런과 적시타로 얻은 타점 2개로 강정호의 시즌 타점은 9개로 늘었다.



또 이틀 연속이자 시즌 6번째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작성해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318에서 0.333(48타수 16안타)로 상승했다.



팀 사정상 주로 후보로 경기 후반에 출전하다가 최근 주전들의 부진으로 더 많이 선발로 나서는 강정호는 선발 출전 경기에서 타율 0.385(39타수 15안타)를 쳐 붙박이 주전 굳히기에 시동을 걸었다.



전날 3루수로 출전해 2루수 닐 워커와 함께 메이저리그 최초로 2루수-3루수-2루수로 이어지는 삼중살을 엮어낸 강정호는 이날도 좋은 수비를 선사했다.



1-0으로 앞선 3회말 1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상대팀 투수 라이언스가 보내기 번트를 시도하자 전진수비로 그를 압박했고, 3루 파울 라인 쪽으로 뜬공을 날리자 재빠르게 이동해 걷어내며 실점의 빌미를 주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