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풍 노을 영향, 오늘·내일 전국 비 쏟아져… '저녁에 우산 필요'

온라인 중앙일보 2015.05.11 09:11
태풍 노을 영향 [사진 기상청]


 

태풍 노을의 영향으로 오늘(11일)과 내일(12일) 사이 전국에 큰 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필리핀 북단에 상륙한 태풍 노을의 간접적인 영향으로 오늘 차츰 흐려져 낮에 제주도와 전남 해안 지방을 시작으로 밤에는 전국에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이번 비는 남부와 제주도에 집중되겠으며, 태풍 노을은 매우 강한 강풍을 동반해 남부 지방에 강한 비가 예상됨에 따라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는 게 중요하다.



비의 양은 제주 산간에 3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겠고, 그 밖의 제주도에도 최고 200mm의 많은 비가 예상된다. 남부지방에도 50~100mm, 많은 곳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150mm 이상의 큰 비가 집중되겠다. 중부와 경북 북부지방에도 20~60mm, 강원 영동에도 10~30mm의 비가 예상된다. 특히 남부와 제주도에는 벼락과 돌풍을 동반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오늘 오후부터는 제주도와 남부 지방에 호우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 해안가를 중심으로는 강풍 예비 특보가, 전 해상에는 풍랑 예비 특보도 내려져 있다.



이번 비는 내일 아침부터 점차 그치기 시작해 내일 저녁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