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경선자금 1억 2000만원은 집사람 비자금"

중앙일보 2015.05.11 08:34
홍준표 경남지사는 11일 당 대표 경선 당시 출처불명의 돈 1억2000만원이 유입됐다는 언론보도 등과 관련, "경선 자금 1억 2000만원은 집사람의 비자금이다"고 밝혔다.



홍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 북에 "제가 1995년 11월부터 2005년 12월 말까지 10여 년간 변호사 활동을 해 번 돈 중 일부를 집 사람이 자신의 비자금으로 저 몰래 10여 년간 모았고, 2008년 여당 원내대표 할 때 국회운영위원장을 겸하면서 매달 국회대책비로 4000만~5000만원이 나오는데 그 돈을 현금화해 사용하고 남은 돈을 생활비로 줬는데 이 같은 돈을 모아 경선자금의 기탁금을 낸 것이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지사는 이어 "1억 2000만원은 집사람이 (모은 돈을) 비자금으로 만들어 2004년 8월부터 우리은행 전농동지점에 대여금고를 빌려 2011년 6월 당시 3억원 정도 가지고 있다가 제가 정치 시작 후 처음으로 경선기탁금이 커서 돈 좀 구해 달라고 부탁하니 그 돈 중 1억 2000만원을 5만원권으로 내어줘서 기탁금을 낸 것이다"고 덧붙였다.



홍 지사는 또 "이번에 검찰 수사받기 전에 그때 그 돈이 무슨 돈이었는지 물어보니 그렇게 알려주었고, 왜 재산등록 때 말 안 했느냐고 하니 자기 비자금인데 당신 재산등록에 왜 하느냐고 (아내가) 반문했다"며 "아직도 돈이 1억 5000만원이 남아 있는데 지금은 잠실 근처 우리은행에 대여금고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이번 수사 때 오해받을까 겁이나 그 남은 돈은 (찾아서) 언니집에 갔다 놓았다고 한다"며 "일부 재산등록 과정에 잘못된 점은 있지만 검찰이 수사를 해 보시면 안다. 그 돈을 부정한 돈으로 오해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했다.



홍 지사는 10일부터 이날 현재까지 자신의 페이스 북에 4차례에 걸쳐 '경선 기탁금', '검찰에 재산 추적 동의할 테니 조사해 달라', '수행비서 신모씨 출석 늦어지는 이유' 등에 대해 소명하는 글을 잇달아 올렸다. 홍지사는 11일 오전 부산·경남 민영방송인 KNN 창사 20주년 기념포럼에 참석해서도 '1억 2000만원은 아내의 비자금'이라는 내용의 말을 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조인스 스파이더] 홍준표 '검찰과의 전쟁'…기사 한눈에 보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