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미애의 줌마저씨 敎육 공感] 교육적이지 않는 대한민국 교육

중앙일보 2015.05.11 00:14 종합 32면 지면보기
이미애
네이버 카페 국자인 대표
얼마 전 학과 통폐합을 앞두고 신입생을 받은 모 대학 기사가 나왔다. 하긴 뭐 이 학교 이 학과뿐이랴. 구조조정이라는 단어로 각 대학은 대입 선발인원을 줄이기도 하고 비슷한 학과라고 통합하기도 한다. 바로 3개월 전에 신입생을 받아놓고 나서. 각 대학들은 새로 학과를 신설할 때는 무척이나 시끄럽다. 무언가 멋진, 융합과 통섭이라는 근사한 간판을 내걸고, 그 학과에 들어올 아이들의 미래가 환하게 빛날 것이라고 홍보한다. 그러다가 수년 뒤 어렵게 경쟁을 뚫고 들어온 신입생들 앞에서 통폐합을 한다는 발표를 마치 점심 메뉴가 뭐라는 식으로 해버리는 대학. 학생의 존재는 없었다.

 대학도 알고 교육부도 알고 있으면서 학생만 모르게 신입생을 받는 것은 교육적인가? 아이들에게 초·중·고 시절 내내 꿈과 끼를 찾는 게 엄청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학생들은 대학과 학과를 요모조모 따져서 지원하고 치열한 경쟁까지 통과해서 합격했는데 한 달 만에 버림을 받은 꼴이다.

 이 경쟁의 시대에 대학이 문을 닫지 않고 학과만 문을 닫는다는 걸 다행으로 생각해야 하는 것인가? 대학을 가려면 학교 시험도 잘 봐야 해, 학교생활도 열심히 해야 해, 방과후 수업도 들어야 해, 수능도 잘 봐야 해, 6개의 수시와 3개의 정시 원서카드도 고민해야 한다. 그런데 이제 여기에 덧붙여서 대학과 학과의 미래 존폐 여부까지 족집게처럼 보는 도사님의 능력이 필요한 것인가? 아무도 미리 알려주지 않으니 당사자인 학생 스스로 알아서 챙겨보라는 것인가?

 대입 3년 예고제 따위는 3년 동안 한 번도 믿도록 해 본 적이 없는 정책이다. 수능뿐 아니라 각 대학의 입시는 한두 달 만에 휙휙 바뀌면서도 여전히 ‘변경될 수 있음’이라는 토를 단다. 그러면서 여러 학원이나 입시업체의 설명회에서는 학부모를 비웃는다. “이런 거 모르시죠? 이렇게 말씀드려도 이해 못하시죠?” 학생과 학부모는 영원한 호구인가?

 대학에 입학할 때는 입학생들의 미래가 창창하다고 우기면서 학과를 통폐합할 때는 바로 그 아이들의 미래가 험난해질 것임을 모른다고 말할 수 있을까? 그들은 대한민국에서 자녀를 키우지 않는 이들인가?

 전혀 교육적이지 않은 대학의 태도다. 구조조정을 내세워 학과통폐합을 밀어붙이는 교육부 역시 교육적이지 않다. 이렇게 지독히 비교육적 현실에서 교육이 바로 서기를 바라는 아이들과 학부모들만 투명인간 취급을 받는다. 가정의 달에 학생들을 가진 대한민국 가정들은 결코 평안하지 않다.

이미애 네이버 카페 국자인 대표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