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태희, AFC챔스 '1골 1도움' 직후 상대 선수에 폭행 당해

중앙일보 2015.05.07 11:41




축구대표팀 출신 미드필더 남태희(24·레퀴야)가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최종전에서 상대팀 선수에게 폭행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남태희는 7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 파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알 나스르(사우디아라비아)와 대회 조별리그 A조 최종전에서 1골·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남태희는 전반 28분 날카로운 코너킥으로 선제골을 도왔고, 4분 뒤엔 직접 결승골을 터뜨렸다. 이어 후반 13분에는 페널티킥을 유도했고, 이를 공격수 세바스티안 소리아가 성공시켰다. 레퀴야는 승점 13점(4승1무1패)을 기록해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고, 알 나스르(승점 8·2승2무2패)는 조 3위로 탈락했다.



문제는 경기 직후에 벌어졌다. 알 나스르 미드필더 파비안 에스토야노프(33)가 경기장 중앙 출입구 안쪽에서 라커룸으로 향하는 남태희를 가격했다. 에스토야노프와 남태희는 이날 경기 종료 직전 몸싸움을 펼치다 나란히 경고를 받았다. 경고를 받은데다 팀 패배로 분을 삭이지 못한 에스토야노프가 남태희를 쫓아가 폭행했다.



구단 관계자들과 현장 안전요원들이 에스토야노프를 말렸지만 다시 경기장으로 나온 남태희는 얼굴을 감싸며 아픔을 감추지 못했다. 당시 상황이 찍힌 영상은 유투브 등 동영상 사이트를 통해 급속히 확산됐다. 축구팬들은 '에스토야노프의 행동은 매우 비신사적이었다'며 일제히 비난했다.



우루과이 출신인 에스토야노프는 우루과이 리그, 데포르티보 라코루냐, 바야돌리드 등에서 활약했고 올 시즌부터 알 나스르에서 뛰고 있다. 파문이 확산되자 알 나스르는 구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원정 팀 선수를 모욕한 혐의로 시즌 종료 때까지 에스토야노프의 연봉을 50% 삭감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알 나스르는 '그런 행동은 결코 용서될 수 없다. 알 나스르 선수, 스태프, 팬들이 해야할 도덕적 행위, 스포츠맨십을 대표하지 못한 행위'라고 밝혔다. 이번 일과 관련해 AFC에선 아직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영상 유튜브 Ryudolph 류돌프 채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