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호정 기자의 음악이 있는 아침] 아무 것도 듣지 않는 잠깐

중앙일보 2015.05.05 22:02



아르보 패르트의 찬송가

일상으로 잘 돌아오셨나요.







아르보 패르트는 모든 것을 지워버리고 백지에서 음악을 시작한 작곡가입니다.

이 음악을 들어보세요.

현악기들이 연주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마치 아무것도 듣지 않는 것 같습니다.

마음도 머리도 공백이 됩니다.



잠시 아무 소리도 생각도 없이 정지해보면 어떨까요.

이 음악이 도와줄 겁니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