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주열 한은 총재 “금리 더 내릴 수 있다”

중앙일보 2015.05.05 00:31 종합 16면 지면보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국이 금리를 인상해도 국내 기준금리를 추가로 내릴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3일(현지시간)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가 열리는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기자간담회를 한 자리에서다. 이 총재는 하반기 미국의 금리인상 시기가 가까워지더라도 한은이 기준금리를 더 내릴 수 있겠느냐에는 질문에 “상황에 따라 그럴 수 있다”고 답변했다. 미국이 금리를 올리면 한국도 자본 유출을 막기 위해 금리를 뒤따라 올릴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단정할 필요는 없다는 의미다. 그는 “미국의 금리인상 시점도 중요하지만 속도가 중요하다. 미국 경제 흐름을 보면 금리를 급속하게 올리지는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금리 인상 시점 가까워져도 … 한은, 추가로 인하 가능성 시사
경상수지 37개월 연속 흑자 행진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이날 바쿠에서 열린 아세안+3(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금리를 급격하게 인상하지 않는 한 한국의 자본유출 위험성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 부총리는 지난달 17일 미국 워싱턴에서 기자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미국이 금리를 올린다고 한국도 올려야 하느냐에 대해선 다시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발언했다.



 이주열 총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수출에 대한 걱정도 했다. 이 총재는 “수출이 생각보다 좋지 못하다. 1분기 수출이 2.8% 줄었지만 물량으로는 마이너스가 아니었는데 4월에는 물량 기준으로도 플러스일지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4월 수출은 462억1800만 달러로 전년 동월보다 8.1% 감소했다. 4일 한은이 발표한 국제수지 동향에 따르면 지난 3월 경상수지는 103억9000만 달러의 흑자를 냈다. 2012년 3월 이후 37개월 연속 흑자다. 노충식 한은 국제수지팀장은 “4월에 집중되는 배당금 지급과 유가가 변수이긴 하지만 경상수지 흑자는 당분간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역대 최장인 38개월(1986년 6월~89년 7월) 기록을 경신하는 것을 눈앞에 두고 있지만 수출보다 수입이 크게 줄면서 생긴 ‘불황형 흑자’라 이를 반길 수만은 없다.



 오정근 건국대 특임교수는 “90년대 엔고에 따라 일본이 불황형 흑자를 맞은 것과 비슷한 상황으로 가고 있다”며 “중국이 빠른 속도로 따라오고 있는 만큼 장기적으로는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야 하고 단기적으로는 원화 강세로 수출기업의 가격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는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김원배 기자 oneb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