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수대] 진짜 외교란 바로 이런 것

중앙일보 2015.05.05 00:02 종합 27면 지면보기
엄을순
문화미래이프 대표
오래전. 딸아이 초등학교 시절 얘기다. 제법 오래 살았던 미국 LA 인근의 자그마한 집에는 집과 집 사이에 담이 없었다. 여든 넘도록 혼자 사는 옆집 할머니에게 금방 구운 빵이나 잘 익은 무화과를 얻어먹으며 두 집이 친하게 지냈다. 할머니가 행여 아프시지는 않나 나는 늘 살폈고, 위급하면 우리 집 창문을 두드리라고 당부까지 했다. 그러던 어느 날. 뒤뜰에서 아이들과 강아지랑 놀고 있는데 할머니가 현관 벨을 눌렀다. 담도 없는 집. 그냥 뒤뜰로 와도 될 것을 구태여 현관까지 와서 그녀가 건넨 건 비닐봉투에 담긴 강아지 배설물. 강아지 뒤처리를 잘 하란다. 옳은 말이지만 무척 당혹스러웠다. 말만 해도 될 것을 비닐에 그걸 담아 오다니. 그때 처음 알았다. 아무리 친해도 미국 사람들은 필요에 따라 돌변할 수도 있다는 것을.



 사람과 사람 혹은 국가와 국가. 서로 친하게 지내려면 상대방의 특성을 먼저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



 며칠 전, 오바마와 아베 두 정상이 만나는 장면. ‘우정 과시, 칭찬 릴레이, 극빈대우, 어쭙잖은 노래. 그리고 아부 또 아부…’. 보는 내내 우울했다. 우리랑 더 친한 줄 알았던 미국. 그건 착각이었다. 배신감에다 우리만 외톨이 된 기분. 그날, 위안부 문제는 그들 사이에서 이슈에 끼이지도 못했다. 중국은 그래도 우리 형제? 글쎄다. 중국도 요즘 아베와의 관계가 묘하던데.



 ‘같이 가자’란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의 말 한마디에 치유기도회까지 열며 야단법석 떨고, 걸핏하면 버럭 화냈다가 금방 다 잊어버리고. 이거 너무 단순한 것 아닌가. 이익 좇아 움직이는 국제사회에 ‘언제나 내 편’이란 없다.



 빚쟁이가 채무자에게 ‘돈부터 돌려줘야 대화하겠다’ 하고 만날 때마다 채근하면 돈도 못 받고 죽을 때까지 원수 사이만 된다. 상대방을 먼저 분석하고 거기에 맞춰 대응해야 돈도 돌려받는다. 지금부터라도 일본을 대할 때마다 위안부 문제를 먼저 들이대던 기존 외교 방식을 좀 바꿔 보자. 하루빨리 해결해야 될 중요한 이슈인 건 분명하지만 일단은 등 뒤로 숨기고, 일본 국민성에 맞춰 우리도 가면이라도 쓰고 똑같이 이중적으로 접근하자. 국가와 국가 사이에는 의리보단 실익이다.



 ‘위안부 할머니 53명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 방안’ 소식을 들었다. 참 잘됐다. 그런 식으로 은밀하게 계속 확대시켜 국제문제로 공론화하자. 우리 입으로는 태연하게 일본과 대화하고, 남의 입을 통해서는 위안부 문제를 국제문제로 들쑤셔놓는 것. 이게 바로 진짜 외교다.



엄을순 문화미래이프 대표



▶ [분수대] 더 보기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