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컬투쇼 비키, 솔직 매력 담아내… "결혼 서두른 이유? 한달만에…"

온라인 중앙일보 2015.05.02 12:21


 

컬투쇼 비키, 과거 "만난지 한달만에 동거, 세달만에 아이 가져" 화끈한 연애담 공개가 화제다.



그룹 디바 출신 비키가 '컬투쇼'에 출연해 근황을 공개한 가운데 과거 화끈한 연애와 속도위반 고백이 뜨거운 화제를 몰고 있다.



비키는 지난 2010년 7월에 방송된 SBS '스타부부쇼 자기야'에 출연해 남편과의 급속 연애 스토리를 공개했다.



당시 연애 7개월 만에 결혼에 골인한 비키는 "만난 지 한 달 만에 동거를 시작해 세 달 만에 임신했다. 그래서 결혼을 서둘렀다"고 밝혀 주위에 놀라움을 자아냈다.



비키는 "임신 중에 남편이 친구의 사망 1주기에 외박을 했다"며 "임신을 한 터라 좋지 않은 생각과 상상이 극단적으로 치닫았다. 외박했던 남편에게 크게 화가 났다"고 말했다. 남편이 잘못했다고 했지만 비키가 이를 받아주지 않자 "잘못했다고 말하는데 이해해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반문해 더 큰 서운함을 받았다는 것.



분노한 비키는 "짐을 싸서 일단 가출을 감행했다. 신변 보호가 가능한 호텔로 향해 고민을 했다"며 "외로운 마음에 싱글맘이 될 결심을 해야 하나, 해서는 안 될 선택을 해야 하나, 여러가지 나쁜 생각을 했다"고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나 이 와중에서도 휴대전화에서 눈을 떼지 못한 비키는 결국 남편의 전화에 바로 자신이 있는 호텔을 알려주며 데리러 오라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한편 비키는 1일 SBS 라디오 컬투쇼에 "오늘이 근로자의 날이라 남편이 쉰다"며 남편과 아이들과 함께 컬투쇼를 찾아 관심을 모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컬투쇼 비키’[사진 SBS 컬투쇼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