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부 고위공무원 여직원 성추행 혐의 수사

중앙일보 2015.05.02 00:51 종합 8면 지면보기
미래창조과학부에 재직 중인 고위공무원이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를 당해 경찰이 수사 중이다.



국장급 공무원인 A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9시쯤 부산 소재의 한 음식점에서 소속기관 여직원 B씨의 몸을 수차례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A씨가 미래부 본부로 자리를 옮겨 주겠다며 허벅지를 수차례 더듬고 신체에 성기를 접촉하려고도 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B씨는 또 “A씨가 자신을 ‘사무관(5급) 제조기’라고 말했다”며 “승진을 미끼로 범행이 이뤄졌다”고도 했다.



 그러나 A씨는 성추행 의혹 일체를 부인하고 있다. 이날 술자리는 미래부 워크숍이 끝난 뒤 열렸으며, B씨 외에도 미래부 공무원 3명이 더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뒤늦게 사태를 파악한 미래부는 1일 저녁, 병원 진료를 이유로 조기 퇴근한 A씨를 불러 감사를 진행했다. 정원영 미래부 감사담당관은 “경찰 수사와는 별개로 사실 관계를 확인해 징계 절차를 밟겠다”고 말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지방경찰청 성폭력수사대도 조만간 A씨를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봉지욱 기자 bonggari@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