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 업은 김태호 "선거의 남왕도 있다"

중앙일보 2015.04.30 11:25












이른바 ‘어부바 유세’로 4ㆍ29 재ㆍ보선을 승리로 이끈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이번엔 거꾸로 다른 사람의 등에 업혔다.



김태호 최고위원은 30일 당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김 대표께서 4800㎞ 뛰면서 후보자들을 업고 다녔는데 오늘은 제가 한 번 업어드리겠다”며 김 대표를 업었다. 승리 자축 분위기 자제령을 내린 김 대표였지만 후배 정치인의 재치에 함박웃음을 지으며 오른손 엄지를 들어 올렸다.



김 최고위원은 회의에서도 “선거의 여왕이라는 말이 있는데 오늘 (김 대표에게) 이름을 붙여드리겠다. ‘선거의 남왕’도 있다”며 김 대표를 추켜세웠다. 선거의 여왕은 당이 위기에 처했을 때마다 선거를 승리로 이끌었던 박근혜 대통령의 별칭이다. 이번 선거에서만큼은‘성완종 리스트’소용돌이 속에서도 당의 지지기반을 확고히 한 김 대표의 리더십이 더욱 빛났다는 평가가 나온다.



하지만 김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선거 승리에 심취해선 안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김 대표는 “정치권 모두가 불신을 받는 상황에서 3곳을 새누리당이 이겼다고 진정한 승리라 말할 수 있는지 냉철히 짚을 필요가 있다”며 “지금은 어떻게 하면 국민의 정치혐오증을 떨쳐낼 수 있을지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짜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 정치는 공멸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유권자들이) 수도권 3석을 모두 안겨주신 것은 지역경제를 살리고 국가의 미래를 잘 챙기라는 준엄한 명령”이라며 “민생을 챙기라는 열망을 가슴 속에 새기고 지역일꾼으로 열심히 뛰겠다는 초심을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해 결코 착각하지도 자만하지도 않겠다”고, 서청원 최고위원은 “어느 신문 사설 제목처럼 작은 승리에 취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사진 뉴시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