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제가 특히 부족, 절체절명의 각오로 다시 시작"

중앙일보 2015.04.30 10:18
[사진 중앙포토DB]
4ㆍ29 재보궐선거에서 전패(全敗)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30일 “저희의 부족함을 깊이 성찰하고, 절체절명의 각오로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한 그는 “저희가 부족했다. 특히 제가 부족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지만 “저희의 부족함에 대한 유권자들의 질책일 뿐,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에 면죄부를 준 것은 아니다”라며 “우리 당은 야당답게 더욱 강력하고 단호하게 맞서 싸우겠다”고 말했다. 이날 거취와 관련된 언급은 하지 않았다.





아래 문 대표 모두발언 전문.



"사력을 다한 우리 후보들과 당원들, 끝까지 힘을 모아 주신 지지자들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모두가 최선을 다했지만 저희가 부족했습니다.



특히 제가 부족했습니다.

박근혜 정권의 경제실패, 인사실패, 부정부패에 대한 국민의 준엄한 민심을 제대로 대변하지 못해 참으로 송구스럽습니다.

누구를 탓할 것 없이 저희의 부족함을 깊이 성찰하고 절체절명의 각오로 다시 시작하겠습니다.



이 시련을 약으로 삼겠습니다.

길게 보면서, 더 크게 개혁하고 더 크게 통합하겠습니다.

더 강하고 더 유능한 정당으로 혁신해서 국민의 삶을 지키겠습니다.



이번 선거결과는 저희의 부족함에 대한 유권자들의 질책일 뿐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에 면죄부를 준 것이 아닙니다.

만약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이 민심을 호도하면서 불법 정치자금과 경선 및 대선자금 관련 부정부패를 덮으려 하거나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가로 막으려 한다면 우리 당은 야당답게 더욱 강력하고 단호하게 맞서 싸울 것입니다.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의 축하와 함께 경고합니다.

우리당이 패배한 것일뿐 국민이 패배한 것이 아닙니다.



저희 당은 이번 선거결과에 굴하지 않고 국민과 함께 할 것입니다.

특히 국민의 삶을 지키는데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을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