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에 사죄한 아베, 위안부는 언급 안 했다

중앙일보 2015.04.30 03:01 종합 1면 지면보기
아베 신조(安倍晋三·얼굴) 총리가 29일(현지시간) 미국 상·하원에서 일본 총리로는 처음으로 합동연설을 했다.


일본 총리 첫 의회 합동연설
“희생 미국인에 절하고 싶다”

 아베 총리는 연설에서 “전후의 일본은 앞선 대전에 대한 통절한 반성(deep remorse)를 가슴에 담고 걸어왔다”며 “자신의 행동이 아시아 국가 국민들에게 고통을 주었다는 사실을 외면해선 안 된다는 점에 대해선 (나는) 역대 총리와 전혀 변한 게 없다”고 강조했다. 이는 아베가 이번 방미 기간 중 언급한 표현과 다를 게 없다. 아베는 침략이란 단어도 식민지 지배라는 표현도 담지 않았다. 위안부 문제도 언급하지 않았다.



 대신 미국에 대해 “일본국과 일본 국민을 대표해 지난 전쟁에서 산화한 미국인 여러분들의 영혼에 머리 숙여 절하고 싶다”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미국에는 최대한의 예를 갖춰 애도하면서 일본 때문에 희생당한 이웃나라 국민에 대한 애도는 없었다.



 아베 총리는 또 아시아·태평양 정책과 관련, “일본은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해 미국의 재균형 정책을 ‘철두철미하게’ 지지한다는 것을 확실히 말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대목에서 아베는 “일본은 호주·인도와 전략적 관계를 깊이 했다. 아세안 국가들과 한국과는 다방면에 걸쳐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미·일의 역사적 화해를 연출하기 위해 제2차 세계대전 이오지마(硫黃島)전투 당시 대위로 참전했던 미군 로런스 스노든(93·해병대 중장 예편)과 당시 일본의 이오지마 수비대사령부 사령관 구리바야시 다다미치(栗林忠道) 대장의 외손자 신도 요시타카(新藤義孝) 자민당 의원을 나란히 방청객에 앉혔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