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도 빠짐없이 관악으로 … 정치재기 발판

중앙일보 2015.04.30 01:33 종합 5면 지면보기
오세훈
29일 밤 새누리당 서울 관악을 오신환 후보가 당선을 확정 짓는 순간, 오른편에 앉아 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두 손을 번쩍 들었다. 당직자들은 오 당선자에게 화환을 걸어줬다. 화환은 이어 오 전 시장의 목에도 걸렸다. 새누리당의 한 당직자는 “오 전 시장이 다시 정치권 한복판으로 들어오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오신환 당선 도운 오세훈

 오 전 시장은 본지 통화에서 “4·29 재·보선이 시작된 이후 단 하루도 빠짐없이 관악을에 와서 내 선거처럼 발로 뛰며 유권자들을 만났다”며 “마치 내가 당선된 것처럼 기쁘다”고 말했다.



 실제로 오 전 시장은 이번 4·29 재·보선 기간 내내 오신환 당선자와 함께 ‘오브러더스’를 표방하며 관악 지역을 샅샅이 돌았다. 오신환 당선자의 선거 유세에서 많은 시민은 오 전 시장을 알아보고 다가오는 경우가 많았다고 한다.



 ‘이번 선거에서 오 당선자에게 어떤 도움을 줬느냐’는 질문에 오 전 시장은 “선거기간 동안 호남향우회를 만나 이해를 구한 것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서울 관악은 ‘수도권의 호남’으로 불릴 정도로 호남세가 강한 지역이다. 오 전 시장은 정계 복귀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사회·정치적 책임을 게을리하지 않겠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며 “곧 책을 발간할 예정인데, 이를 계기로 더 많은 시민을 만나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옛 미래연대(한나라당 시절 소장파 모임) 멤버들과 접촉하면서 활동 폭을 넓혀가고 있다.



현일훈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