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네이버, 누구나 글쓰며 콘텐트 창조 모바일 블로그 ‘포스트’ 떴다

중앙일보 2015.04.30 00:15 3면
최근 네이버 포스트는 태그 중심으로 콘텐트가 생산·유통되는 공간으로 개편됐다. 새롭게 개편된 포스트는 홈·피드·MY 3가지 영역으로 구분된다. [사진 네이버]
네이버가 ‘포스트’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블로그’의 가치를 강화하고 모바일 공간에 최적화된 콘텐트를 만들기 위함이다. 네이버는 “포스트를 사용하는 에디터(포스트 작성자)들은 모바일에 최적화된 다양한 주제와 새로운 표현 방식을 시도하며 포스트를 새로운 모바일 콘텐트 생산과 소비의 공간으로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홈·피드·MY' 3가지 영역 구분
음원+텍스트 등 다양한 믹싱 가능

 포스트는 시리즈 형태로 지속적으로 제작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일회성 정보 전달이 아닌 계속적인 정보의 공유와 자세하고 다양한 의미 전달이 가능하다. 이용자들 스스로 자신이 잘 알고 있는 분야에 대한 정보와 노하우를 지속적으로 전달하면서 깊이 있는 정보를 지속적으로 생산·소비할 수 있는 구조다. 최근 네이버 포스트는 태그 중심으로 콘텐트가 생산·유통되는 공간으로 개편됐다. 새롭게 개편된 포스트는 ▶홈 ▶피드 ▶MY 3가지 영역으로 구분된다. ‘홈’ 영역에선 이용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어 화제가 되고 있는 포스트 콘텐트를 해시태그(#) 중심으로 보여준다. ‘피드’ 영역에선 자신이 구독하고 있는 작성자·태그·시리즈만 모아볼 수 있다. ‘MY’ 영역은 ‘내가 쓴 포스트’와 ‘좋아요’를 한 포스트가 쌓이는 공간이다.



 네이버는 SNS 폴라(pholar)에 이어 포스트를 태그 중심 서비스로 개편한 것은 이용자들의 관심사와 취향이 ‘탈 카테고리화’되는 현상을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작은 모바일 화면에서 원하는 정보를 쉽고 빠르게 찾고 싶은 이용자들의 모바일 콘텐트 소비 성향을 고려한 것이다.



 이로써 포스트 작성자는 자신의 콘텐트를 굳이 명확히 매칭되지 않는 카테고리 안에 포함시킬 필요가 없고, 정보를 찾는 이용자는 태그를 채널로 활용해 본인에게 필요한 정보를 빠르게 찾을 수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IT·자동차·취업·패션이라는 카테고리 속에서 정보를 만들고 찾던 구조가 #태블릿 #시승기 #자소서 #음영메이크업 등으로 구체화되어 전면으로 나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 포스트에선 동영상·링크·장소·스티커 등을 활용해 기존에 없던 독특한 형태의 콘텐트가 생산되고 있다. 텍스트·영상·이미지 등 단순히 한 가지 형태로 구성된 콘텐트가 아닌 ▶음원+텍스트 ▶영상+이미지(캡처)+텍스트 ▶캘리그라피+텍스트 등 새로운 형태의 콘텐트가 새로운 결과물을 만들어내고 있다.



 네이버 측은 “포스트가 새로운 정보와 취향을 가진 사람들이 영역에 구애 없이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모바일에 최적화된 콘텐트를 만날 수 있도록 작성 편의성을 지속적으로 개선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은나 객원기자 enb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