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JTBC] 썰전 도마에 오른 '복면가왕'

중앙일보 2015.04.30 00:10 경제 11면 지면보기
JTBC ‘썰전’에서는 MBC ‘복면가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복면가왕’은 복면을 쓴 연예인들이 목소리만으로 실력을 겨루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설날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방송됐다가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정규 편성됐다.



 김구라, 강용석, 박지윤, 이윤석, 허지웅 등 예능 심판자들은 ‘복면가왕’이 정규 편성된 이후 달라진 점과 전망에 대해 냉정한 의견을 내놓는다. 또 EXID 솔지와 하니가 출연해 ‘복면가왕’의 뒷이야기를 털어놓는다.



 특히 ‘복면가왕’에 패널로 출연 중인 김구라는 솔지에게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황금락카 두 통 썼네’의 정체에 대해 묻는다. 독보적인 가창력으로 두 번 연속 가왕의 자리에 오른 ‘황금락카 두통썼네’는 아직 그 정체가 공개되지 않았다. 이에 솔지는 “‘황금락카’가 누구인지 알 것 같다”며 “아이돌 가수 인 것 같다”고 말해 MC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밖에 ‘복면가왕’ 출연자들이 밝힌 보안 유지 비법 등은 30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