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억원에 구글 인수 거절…사상 최악의 실수 10가지 '인생은 타이밍?'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21 22:17
8억원에 구글 인수 거절 [사진 중앙포토]




8억원에 구글 인수 거절...'사상 최악의 실수 10'



8억원에 구글 인수 거절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2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의 온라인 화제성 뉴스사이트인 ‘i100’은 ‘이것이 사상 최악의 실수 10개’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역사적인 실수들을 엄선했다.



8억원에 구글 인수 거절 그중 가장 ‘대박’ 사건은 구글의 사례. 구글의 창업자인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은 지난 1999년 익사이트의 최고경영자(CEO)인 조지 벨에게 자신들이 만든 검색엔진을 약 100만달러(10억 8000만 원)에 사라고 제안했다.



벨이 별 관심을 보이지 않자 이들은 가격을 75만달러(8억 1000만 원)까지 낮췄다. 그러나 결국 거래는 성사되지 않았다.



한편, 구글의 현재 가치는 3650억달러(395조 원)로 추산된다. 이에 누리꾼들은 "8언원에 구글 인수 거절 사건 진짜 대박이네", "8억원에 구글 인수 거절 선견지명이다", "8억원에 구글 인수 거절 안했음 어땠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8억원에 구글 인수 거절'[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