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룡 ‘앵그리맘’ 촬영장에 밥차 선물…'김희선씨~따뜻한 밥 한 그릇'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21 21:32
앵그리맘 성룡, 김희선


성룡 '앵그리맘' 쵤영장에 밥차, 김희선에게?



드라마 '앵그리맘'의 배우 김희선과 최병길 PD가 참석한 감독·배우와의 대화가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MBC에서 진행됐다. 김희선은 이 자리에서 "사실 감독님이 사부로 성룡을 카메오로 출연시키려 하셨다"고 말했다.



또 김희선은 "사실은 PD와 내가 성룡을 보며 자란 세대 아닌가. 극중 조강자가 잘 싸우는 인물인데 그래서 사부 역할로 성룡을 카메로 섭외를 하려고 했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하지만 저희 드라마가 워낙 생방처럼 스케줄이 진행돼 서로 맞지 않았다. 그 대신 성룡이 밥을 사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앵그리맘' 간담회 현장에는 성룡이 김희선을 위해 마련한 밥차가 모습을 드러냈다.



실제로 성룡은 같은날 '앵그리맘' 배우와 스태프들에게 밥차와 커피차를 선물했다. 현장에는 성룡이 직접 발굴한 '성룡키즈' JJCC가 일일 배식 도우미로 등장해 직접 방문하지 못한 성룡의 빈자리를 채웠다.



김희선, 언제부터 성룡이랑 친구?

김희선과 성룡의 특별한 우정은 지난 2005년 영화 ‘신화-진시황릉의 비밀(The Myth 감독 당계례)’ 출연을 계기로 시작됐다. 또한 지난해 성룡은 자신의 콘서트 'Jackie Chan 2014 Peace & Love & Friendship’에 한국여배우로 유일하게 김희선을 공식 초청하기도 했다.



더잭키찬그룹코리아 관계자는 “김희선을 위한 특별한 선물을 고심하던 중 함께 고생하는 출연진과 스태프들에게도 조금이나마 힘이 되어줄 수 있는 밥차 선물을 기획하게 됐다”며 “직접 방문하지 못하는 성룡 대신 그의 수제자 JJCC 멤버들이 마음을 전하기 위해 배식도우미를 자처했다. 지켜보는 사람들까지 덩달아 훈훈해지는 감동의 연속이었다”고 전했다.



성룡의 통 큰 선물에 "성룡 '앵그리맘' 나왔으면 진짜 꿀잼이었겠다" "성룡 '앵그리맘' 김희선에 우정 부럽다" "성룡 '앵그리맘' 카메오 대신 밥차라니 역시 대스타" 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성룡 ‘앵그리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