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엄마가 보고 있다' 이본, "엄마라는 말 눈물나는 단어"…이유 알고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21 19:07
`엄마가 보고 있다` 이본 제작발표회 [사진 JTBC]




방송인 이본이 ‘엄마가 보고 있다’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 상암 JTBC에서는 새 예능프로그램 ‘엄마가 보고 있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엄마가 보고 있다’의 이본이 ‘마녀사냥’ MC 욕심을 내비쳤다.

'엄마가 보고 있다'에 출연하는 이본은 “요즘 JTBC를 응원하는 시청자들이 많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내가 집구석에서 ‘마녀사냥’을 즐겨보는 시청자였는데 그 프로그램이 가장 탐나는 프로그램이었다”며 “MC가 탐났다. 동엽오빠 옆에 자리 탐났다”고 덧붙였다.



`엄마가 보고 있다` 이본 제작발표회 [사진 JTBC]




‘엄마가 보고 있다’의 MC를 맡은 이본은 출연 결심에 대해 이야기하던 도중 눈물을 보였다.



이본은 "제 아킬레스 건이 엄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엄마 얘기가 나오면 눈물이 나온다. 딱히 어떤 일이 있어서 눈물이 나는 게 아니라 그냥 엄마라는 단어 자체가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눈물이 나는 단어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본은 과거 투병중인 어머니에 대한 효심을 방송에서 드러내 화제를 모은 적이 있다.



‘엄마가 보고 있다’에 MC로 돌아오는 이본은 “오랜 공백기를 깨고 ‘엄마를 보고 있다’ 프로그램으로 인사하게 돼서 반갑다. 솔직하고 멋진 자세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언짢은 모습이 보이더라도 너그러운 마음으로 봐주시길 바란다. 겉으로만이 아닌 진심을 다해서 프로그램이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일원으로서 노력하겠다”며 포부를 드러냈다.



`엄마가 보고 있다` 이본 제작발표회 [사진 JTBC]




한편 ‘엄마가 보고있다’는 MC 11명이 ‘엄마군단’으로 뭉쳐 엄마와 함께 자녀의 하루를 따라가며 살펴보는 프로그램이다. 엄마는 자녀가 살아가는 고단하고 치열한 하루를 지켜보고 그들의 좌절과 극복의 과정을 공유한다.



또한 MC들과의 진솔한 대화를 통해 궁금했던 자녀들의 하루를 이해하고 공감해나가는 과정을 담는다. MC이본, 장동민, 강민혁과 다양한 연령대를 대표해 선발된 ‘엄마군단’ 김부선, 염동헌, 황석정, 원기준, 박준면, 김강현, 정이랑(정명옥), 신지훈 등 연기파 배우 8인은 엄마와 자녀에게 인생 최고의 장면을 선물할 예정이다.



‘엄마가 보고 있다’는 오는 25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엄마가 보고 있다’의 이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