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벼룩시장 1억 곰인형…20대 커플 '돈벼락' 1만6000원 → 1억, 이유 알고보니 '대박'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21 19:00


 

우리 돈으로 2만원도 안되는 돈을 주고 산 인형이 알고보니 1억원이 넘어?



벼룩시장에서 산 인형 하나로 일확 천금의 벼락부자가 된 커플이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커플은 영국 남서부 콘월에 사는 라이언 플라내건(22)과 여자친구 리 로저스(20) 커플이다. 이들은 최근 한 동네에 열린 카부트 세일(car boot sale·개인이 필요없는 집안 물품을 차 트렁크에 놓고 파는 벼룩시장)에서 특별한 인형 하나를 발견했다. ‘비니 베이비’라는 이름으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보라색 봉제 인형이 눈에 들어온 것.



평소 비니 베이비에 관심이 많았던 라이언은 심상치 않은 인형임을 직감하고 단돈 10파운드(약 1만 6000원)를 주고 이 인형을 샀다.



확인 결과 그의 눈은 정확했다. 이 인형이 지난 1997년 故다이애나비를 기리기 위해 단 100개만 만들어진 한정판인 것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 인형의 가치로, 과거 이베이 경매에서 같은 인형이 무려 6만 2500파운드(약 1억원)에 낙찰된 바 있다.



라이언은 “희귀한 비니 베이비라고 생각해 구매했지만 이렇게 높은 가치가 있을 줄 상상도 못했다” 면서 “머리에는 메모가 붙어있는데 그 안에는 작고한 다이애나를 기리는 시가 적혀있다”고 전했다.



현재 라이언 커플은 이 인형을 경매 시작가 2만 5000파운드에 내놓고 새 주인이 나타나길 기다리고 있다.



라이언은 “젊은이들이 먹고 살기 힘든 세상에서 우리에게 축복같은 인형이 왔다”며 “이 인형을 팔아 우리 두사람의 보금자리를 마련하는데 쓸 것”이라며 기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벼룩시장 1억 곰 인형’[사진 미러]
공유하기
광고 닫기